이재명 "총리·비서실장 하마평 보니...尹, 총선 민의 수용하는지 우려"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4.15. bjko@newsis.com /사진=고범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10 총선 후 처음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무총리·비서실장) 하마평에 오른 면면을 보니 대통령께서 총선 민의를 수용하는지 우려된다"고 15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실과 내각의 인적 쇄신이 그동안의 국정 실패를 반성하고 국정 기조 전환의 계기가 돼야 한다"며 "국민 뜻 무시하고 국민에 맞서면 어떤 결과가 벌어지는지 확인한 만큼 주권자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실효적인 대책을 마련하길 당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4·10 총선 전과 후의 국정은 달라져야 한다. 이제부터는 정쟁이 아닌 민생에 국정동력이 집중돼야 한다"며 "고물가·고금리·고환율로 민생 악화하는 상황에서 이스라엘·이란 등 복병까지 등장해 시장 상황이 예사롭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1970년대 오일쇼크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한 국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의정(의료계·정부) 갈등이 50일이 넘었는데 (양측이) 강대강 대치를 고집하며 국민 피해가 점점 커진다"며 "특정 숫자에 대한 집착 버리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공공의대 살리기 위한 지혜를 모을 때"라며 "원만한 사태 해결을 위해 국회 여야와 정부·의료계가 함께 참석하는 공론화특위(공론화특별위원회)를 제안한다. 사회적 대타협을 위해 정부·여당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