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이란-이스라엘 사태 대책반 가동…"국민 500여명 피해 無"

[the300]

14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아슈켈론에서 이란이 이스라엘에 공습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 로이터=뉴스1

정부가 14일 이란의 이스라엘 군사 공격과 관련해 대책반을 가동했다. 현재까지 이스라엘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에 대한 피해는 접수되지 않은 상태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11시 재외국민보호대책반 상황평가회의를 개최하고 우리 국민 안전 등을 점검했다. 대책반 회의는 홍석인 외교부 공공외교대사(재외국민보호·영사담당 정부대표) 등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외교부는 "현재 이스라엘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수는 500여명으로 파악되며 우리 국민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필요한 안전 확보 방안을 지속 강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정부는 전날 발생한 이란의 이스라엘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정부는 깊은 우려를 가지고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상황이 악화되지 않도록 모든 당사자들의 자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란은 지난 13일 밤 11시(한국시간 14일 오전 5시)부터 이스라엘을 향해 공격 드론(무인기)과 탄도 미사일 등을 이용한 공습을 전격 감행했다.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을 이스라엘이 폭격,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급 지휘관 등 10여명이 사망한 지 12일만이다.

이란은 관련 공격을 받고 이스라엘을 향해 수차례 보복을 천명해 왔다. 이란의 이스라엘 직접 공격은 1979년 이란 혁명으로 양국이 적대관계가 된 이후 처음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