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미래' 유일 당선 김종민 "민주개혁 세력 힘 합쳐 민심 따라야"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종민 상임선대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4.12. bjko@newsis.com /사진=고범준

새로운미래의 유일한 당선인인 김종민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4월10일 총선에서 확인된 민심은 윤석열 검찰 정권에 대한 단호한 심판이고 그 민심을 따르는 길에는 민주개혁 세력이 함께해야 한다"며 "새로운미래도 힘을 합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쯤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의 질의 시간에 이같이 말했다. 세종갑에 출마한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류제화 국민의힘 후보를 꺾으며 3선에 성공했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1석으로 원내에서 활동하기에는 많이 부족하다. 그러나 원래 정치는 연대하고 협력해 공동의 목표를 추구하는 것"이라며 "새로운미래도 윤 정권 심판이라는 민심을 따르는 큰 흐름에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새로운미래가 독자적으로 추구해왔던 가치나 비전을 차별화해서 국민들께 전달하는 문제는 이번 선거에서 좋은 성과를 얻지 못했기 때문에 어떤 점이 부족했는지 돌아보는 게 우선"이라며 "그 과정을 거친 다음 더불어민주당, 조국혁신당과 어떻게 해야 할지 구체적인 방향과 방법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해단식에서 "제가 유일한 당선자가 됐다. 우리의 많은 동지가 분투했지만 선택받지 못한 상황에 대해 책임져야 할 대표로 축하받는 게 너무 힘들고 또 마음이 무겁다"며 "원내에서 한 석이지만 씨앗이 돼서 더 큰 나무, 더 큰 숲이 되는데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단식에 참석한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는 "계획했던 활동을 하는 데에 필요한 국민의 신임을 얻는 데 실패했다. 철저히 반성하고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며 "윤 정권에 대한 심판은 시대의 과제가 됐고 정치 양극화로 국가 생존과 국민 생활이 더 위태로워질 지경에 처했다. 그런 불행을 막고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