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정찰위성 2호' 출근도장 찍었다…"목표궤도 투입, 교신 성공"

[the300]

우리 군의 정찰위성 2호가 8일 오전 8시17분(현지시간 7일 오후 7시17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미국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을 통해 성공적으로 발사되고 있는 모습. / 사진=spaceX
우리 군의 정찰위성 2호가 목표궤도에 정상적으로 투입돼 해외지상국과 교신하는 데 성공했다. 우주 공간에 떠 있는 위성은 지상국과 교신을 통해 생존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8일 국방부에 따르면 정찰위성 2호는 이날 오전 10시57분쯤 해외지상국과 본 교신에 성공했다. 첫 예비교신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두 번째 시도 만에 이뤄낸 결과다.

앞서 정찰위성 2호는 이날 오전 8시17분(현지시간 7일 오후 7시17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미국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을 통해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정찰위성 2호는 오전 9시2분쯤 팰컨9 로켓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돼 목표궤도까지 투입됐다.

하지만 이날 오전 9시11분쯤 해외지상국과 시도한 예비교신이 이뤄지지 않아 국방과학연구소(ADD) 등 연구진이 조정 작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정찰위성 2호는 발사 후 약 2시간40분만에 교신에 성공했다.

'위성 운송수단'인 팰컨9은 1·2단으로 구성된 로켓이다. 1단(하단부)은 발사 후 약 139초(2분19초) 만에 분리됐고 이때부터 2단으로만 비행이 진행됐다. 발사 후 약 45분 만에 2단에서 정찰위성 2호도 정상 분리됐다.

정찰위성 2호는 목표궤도였던 500~600㎞에 투입돼 태양전지판 등을 모두 전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성은 국내외 지상국과 교신을 통해 생존 여부를 알린다. 첫 예비교신은 실패했지만 두 번째 본 교신에는 성공하며 생존을 알려왔다.

정찰위성 2호는 우리 군이 최초로 한반도와 주변을 감시하는 정찰위성 5기를 발사하는 '425 사업' 일환이다. 425사업은 2015년부터 내년까지 총 1조3000억원이 투입되는 국방 R&D(연구개발) 프로젝트다.

앞서 군은 지난해 12월 425사업 시작을 알리는 정찰위성 1호를 발사했다. 1호는 현재 고도 약 550㎞ 궤도를 돌고 있으며 그간 태양전지판, 안테나 전개 등의 운영을 위한 점검을 수행했다. 현재 모든 점검이 완료돼 합동참모본부 등 군에 전력화를 앞두고 있다.

1호는 전자광학·적외선센서(EO·IR)를 탑재하고 있다. 해상도는 가로·세로 30㎝ 크기의 지상 물체를 하나의 픽셀로 인식하는 수준이다. 주간에는 전자광학, 야간에는 적외선센서로 촬영하고 있다. 정찰위성 1호는 그간 김정은 위원장 집무실이 있는 평양 중심부를 촬영해 지상국으로 사진·영상도 전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1호기는 구름이나 안개 등 날씨가 안 좋을 땐 정찰 능력에 제약이 생긴다.

이와 달리 정찰위성 2호는 SAR(합성개구레이더)를 장착해 주야간 24시간 악천후에도 초정밀 촬영이 가능하다. SAR는 일반 카메라와 달리 마이크로파(Microwave)를 지상으로 쏘고, 지상에서 반사되는 신호를 바탕으로 사물을 인식한다. 전자광학 카메라와 달리 흑백으로 촬영되지만 비·구름 등 어느 조건에서도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