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결정 수용" 임종석 잔류 시사에…설훈·홍영표 반응은

[the300]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 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저녁인사를 하고 있다. 2024.02.28. ks@newsis.com /사진=김근수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계의 구심점 중 한 명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4일 당의 공천배제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히면서 탈당이 아닌 잔류를 시사했다.

이에 대해 비명(비이재명)계 주축인 설훈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 당을 바로잡을 수 있는 세력도 있어야 한다"고 반응했고, 친문이자 비명인 홍영표 의원은 "저는 제 나름의 판단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설 의원은 경선에 반영되는 현역평가 하위 10% 통보를 받고 민주당을 탈당했고, 홍 의원은 공천에서 배제된 뒤 거취를 고민 중이다.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2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설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임 전 실장이 민주당의 결정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는 진행자의 말에 "결국은 탈당을 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마 생각의 방향을 바꾼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임 전 실장이) 민주당 내에서도 민주당을 바로잡을 수 있는 세력이 있어야 한다는 판단을 하신 것이 아닌가 생각하는데 제가 아직 대화를 못 나누고 있기 때문에 정확히는 잘 모르겠다. 아마 (제 생각과) 다르지 않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이 움직이지 않으면 민주연대 구성에 차질이 생기는 게 아니냐' '홍영표 의원 한 분 정도만 동행하게 되는 것이냐' 등 물음에는 "지금 오픈하기가 쉽지 않다"며 "마음들이 굉장히 심란해서 조금만 자극해도 번복하고 번복하는 상황이 됐다. 조심스럽게 결정하기를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민주연대(가칭)는 공천에서 낙마한 비명계 의원들이 추진하고 있는 일종의 중간 단계 결사체다. 설 의원 등은 민주연대를 일단 구성한 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끄는 새로운미래 등과 통합하는 방식의 세력 결집을 구상하고 있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공천 여론조사 등과 관련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4.2.2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홍영표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임 전 실장은 잔류를 택한 것 같다'는 진행자의 말에 "저는 여러 가지 개인적인 상황이 있기 때문에 제 나름의 어떤 판단을 하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저를 4선까지 만들어준 지역구 구민들과 민주당을 제대로 만들기 위해 고심하는 분들과 이야기해서 최종 결론을 내리겠다"며 "이번 주중에는 결단을 내리려고 한다"고 했다.

민주연대 구성에 대해서는 "오늘내일 사이에 아마 최종 결론이 날 것"이라며 "시간이 물리적으로 없어서 그 조건 속에서도 힘을 다 합할 수 있는 이런 것을 저희가 모색하려고 한다. 그래서 새로운미래와도 당연히 저는 이야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당의 결정을 수용합니다"라고 썼다. 서울 중·성동갑 공천에서 자신을 배제한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임 전 실장이 향후 거취와 관련한 언급은 하지 않으면서 탈당 가능성은 열어둔 것이 아니냔 해석도 여전히 나오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