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비례위성 '더민주연합' 창당…이재명, 조국과는 선그어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참석자들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연합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맞잡은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왼쪽부터 윤희숙 진보당 대표, 이재명 대표, 더불어민주연합 윤영덕, 백승아 공동대표,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대표. 2024.3.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이 주도하는 야권 비례대표 위성정당 '더불어민주연합'이 3일 공식 출범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목표는 같지만 방법과 과정이 약간씩 다를 뿐"이라며 "윤석열 정권의 퇴행을 막고 이 나라가 전진하는 나라임을 증명하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대회 축사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작은 차이를 넘어서서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뜻을 같이 하는 모두가 이번 총선에서 손을 맞잡고 이겨내는 출발점이 더불어민주연합의 출범"이라며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애쓰시는 모든 시민사회 정치 세력과 함께 반드시 승리하겠다. 민주당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연합은 비례대표 후보로 총 30명을 배치할 예정이다. 새진보연합과 진보당이 각각 3명, 시민사회 대표 격인 연합정치시민회의가 4명의 '국민 추천' 후보를 낸다. 민주당은 나머지 20명의 후보를 채운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이 대표를 비롯해 윤희숙 진보당 대표,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대표, 시민사회 대표인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 등이 참석해 축사했다.

이날 더불어민주연합은 공동대표로 윤영덕 민주당 의원과 민주당 총선 영입인재인 백승아 전 교사를 선출했다. 윤 의원은 공동 대표 수락 연설에서 "시대와 국민의 절절한 명령을 무겁게 받아들이겠다"며 "더불어민주연합은 윤석열 정권 심판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과 연대할 것이고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더불어민주연합이 앞장서서 무도한 윤 정부와 싸워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외빈 축하 연설에서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대표는 "이제 하나가 돼 승리하는 일만 남았다. 오늘부터는 이기는 일에만 집중해야 한다"며 "어떻게든 연합에 흠집내려는 사람들에게 흔들리지 말고 부끄러움을 잊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을 심판하자"고 말했다. 윤희숙 진보당 대표는 "국민의힘과 보수 언론이 또 시대착오적인 색깔론을 꺼내들었다"며 "민주주의와 색깔론은 양립할 수 없다. 야권의 단결은 오직 필승"이라고 했다.

이날 이 대표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조국 대표의 조국혁신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보시는 것처럼 원내 정당 중심으로 시민 사회 세력까지 함께 하고 있기 때문에 이 기조는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고 일축했다. 앞서 더불어민주연합 전 단계였던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 단장인 박홍근 의원도 '조국 신당'에 대해 "선거연합의 대상으로 고려하기 어렵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밝힌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