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홍익표 "임종석, 탈당은 안 하겠다고 했다...공천 아쉬워"

[the300]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 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저녁인사를 하고 있다. 2024.02.28. ks@newsis.com /사진=김근수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컷오프(공천 배제)와 관련해 "과정 자체가 썩 매끄럽지 않았다"면서 "현재로선 (임 전 실장의) 이의가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29일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략공천은 이기는 공천"이라며 "무조건 임 전 실장에게 성동을을 주라는 것은 아니지만 여러 대상자 중에 여론조사나 경쟁력 평가를 해서 제일 좋은 사람에게 주는 게 맞지 않느냔 의사를 표현한 바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임 전 실장 본인이) 탈당하지는 않겠다고 했지만 프로세스는 밟겠다 했다"면서 "(이재명 대표가 전날 탈당도 자유라고 했지만) 오랫동안 당을 같이 했고 이런 분들이 끝까지 우리 당에서 함께 해줄 수 있게 노력하는 게 제 역할이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분열은 늘 공천 시기에 있었지만 그 과정을 어떻게 잘 관리하고 이후에 통합의 에너지로 전환하느냐가 리더십인데 그 부분에 있어선 당 안팎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공정성 이전에 존중과 배려가 우선돼야 하는데 공천관리위원회가 조금 아쉬운 면이 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