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與, 서병수 살리려 선거구 혼란···오늘 획정안 반드시 처리"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2.2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 획정 여야 합의가 안 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여당이)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 한 명 살리자고 전국 모든 선거구에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여당의 몽니와 말바꾸기로 인해 (선거구 획정이) 합의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국회의원) 선거 실시를 위해 오늘 본회의에서 반드시 획정안을 처리해야 한다. 쌍특검(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대장동 특혜 의혹 특별검사) 법안 재의결도 획정안과 함께 처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양당은 부산 지역구를 조정하는 국회의장의 중재안을 수용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며 "그런데 여당 지도부가 부산 지역 일부 의원의 이기적 요구에 굴복해 또다시 협상을 뒤집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어쩌자는 것인가. 부산 일부 지역 의원 입장을 대변하기 위해 자신들이 주장해 온 강원도 지역 문제점도 반영하지 않고 전북 지역 문제도 해소하지 않으려 한다"며 "전국을 버리고 부산 지역 몇 개만 챙기겠다는 것이냐"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 한 명 살리자고 전국 모든 선거구에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 그 분 한 명을 살리는 게 중요한지 여당에 묻고 싶다"며 의원 실명도 거론했다. 서 의원은 현재 부산진구갑을 지역구로 두고 있다. 서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북구강서구갑으로 지역구를 옮겨 출마한다.

지난해 획정위는 인구 변화를 반영해 서울과 전북의 의석 수를 각 1석 줄이고, 인천과 경기의 의석 수를 각 1석 늘리는 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특히 획정안에 따르면 부산은 남구갑·을이 남구로 통합되고 북구강서구갑·을이 북구갑·을과 강서구로 분구된다. 전북은 정읍시고창군, 남원시임실군순창군, 김제시부안군, 완주군진안군무주군장수군이 정읍시순창군고창군부안군, 남원시진안군무주군장수군, 김제시완주군임실군으로 통합된다.

전날(28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민주당 간사인 김영배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부산 지역구 획정과 관련 일부 조정을 하자는 국회의장 중재안을 양당 원내대표가 그 자리에서 좋다고 사실상 합의를 봤다"며 "그런데 세부 협상에 들어가니까 이걸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었다"고 말했다.

반면 같은날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획정위 원안에는) 부산 남구가 합구되는데 민주당은 이를 둘로 나누는 안과 부산 북구강서구 갑·을 두 지역을 3개로 나누는 안은 기존대로 하는 것, 즉 박재호 민주당 의원(부산 남구을)과 전재수 민주당 의원(부산 북구강서구갑)을 살리기 위해 선거구를 조정해 달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29일에도 비상대책회의에서 야당을 향해 "선거 유불리만 생각하는 근시안적 태도가 개탄스럽다"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의원들 반발이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입장이 변해 부산 남구 분구를 해서 다른 구와 합쳐 남구를 두 개로 하자는 안을 냈다. 누가 봐도 자기 당을 당선시키기 위한 게리맨더링"이라고 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쌍특검법 재의결 계획도 재차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재의결 통과를 통해 부당한 대통령 거부권(재의요구권) 남용을 막고 진상 규명에 돌입하는 것이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이 대통령 부부의 눈치만 보는 사당 아니라면 쌍특검 재표결에 찬성표를 던지는 것이 상식이자 정의"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