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민주당, '경기동부연합' 유력 정치세력화 책임져야"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2.2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국민들이 경기동부연합 걱정을 다시 해야 할 상황이 오리라고는 생각 못했을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경기동부연합이 유력 정치세력이 되는 데 대해 분명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통합진보당 내란선동사건의 주축이었던 경기동부연합은 종북세력의 대명사로 국민 뇌리에 각인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연합정당인 민주개혁진보연합(민주연합)은 지난 21일 지역구 후보 단일화와 관련 경선을 원칙으로 하되 울산 북구를 진보당 몫으로 할당하고 호남과 대구 등은 단일화 예외지역으로 두는 데 합의했다. 비례대표 후보는 새진보연합과 진보당에 각각 3명을 배정했다.

윤 원내대표는 "지난 대선 때 진보당 후보 득표율은 0.1%에 불과하다. 이번에 민주당과 거래로 3개 비례의석을 갖게 되면 21대 총선에서 열린민주당이 5.42% 얻어 3석 확보한 것과 (유사하고) 울산 북구 이외의 지역구에서도 진보당 후보가 단일화를 통해 당선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경기동부연합은) 성남에서 운동권 구성할 때부터 대한민국 정통성을 부정하고 북한을 숭배하는 반국가 색채가 짙었다"며 "통합진보당 해산 명령 내렸을 때 역사 속으로 사라졌어야 마땅한데 민주노총과 진보당 통해 다시 세력화 성공했다는 게 언론의 일관된 분석"이라고 말했다.

또 윤 원내대표는 사용후 핵연료 처분 문제 해결을 위한 법 제정을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당장 표심잡기 위한 공약도 중요하지만 미래세대 위해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그 과제 중 하나가 사용후 핵연료 문제"라며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은 임시로 보관하고 있는데 7년 뒤인 2030년부터 순차적으로 포화상태가 된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현재 '고준위방사성폐기물 특별법' 제정안이 발의돼 있다. 법이 통과돼도 설계 등 절차 거치면 최장 2037년까지 걸릴 것이란 전망이다"라며 "이런 상황을 방치하면 안 된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신원전정책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미래세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민생법안이라고 생각한다"며 "AI(인공지능) 산업 특성을 고려하면 자라나는 세대가 살아갈 토대를 만들어 줄 경제법안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