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與 시스템공천 따르면 김민석 같은 분 공천 못 받아"

[the300]김민석 "국민의힘 사천" 주장에 즉각 반박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양산전통시장을 찾아 상인회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공동취재) 2024.02.23. /사진=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민의힘 공천이 오로지 이재명 개인의 사익만을 기준으로 결정되는 민주당 공천처럼 저의 사익을 기준으로 결정되고 있나. 전혀 그렇지 않다는 것을 국민들도 언론도 민주당 스스로도 아실 것"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총선상황실장이 '민주당 공천은 시스템 공천이고 국민의힘은 사천'이라고 주장하자 이같이 반박했다.

앞서 김 실장은 이날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 공천이 국민의힘의 사(私)천과는 다르다는 이해의 과정이 시작되고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은 8년 전 정해진 기본 틀이 유지되고 있고 국민의힘은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재옥 원내대표에 의한 당무 기여도 채점으로 시스템 사천을 굳혔다"며 "민주당 공천에는 지도부의 입김이 끼어들 틈이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 언론공지를 통해 곧바로 반박했다. 한 위원장은 최근 '비명(비이재명계) 찍어내기', '이재명 대표 사천' 등 불공정 논란이 불거진 민주당 공천을 지적하며 "민주당은 가짜 시스템공천, 우리 국민의힘은 진짜 시스템공천"이라고 강조해왔다.

한 위원장은 공격 당사자인 김민석 실장의 공천 문제도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 시스템공천에 따르면 거액 불법 정치자금 범죄를 저지르고 추징금도 다 안 낸 김민석 총선상황실장 같은 분은 공천받지 못한다"며 "민주당에서는 김민석 민주당 총선상황실장이 단수공천 받았던데 그게 무슨 시스템 공천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