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 찾은 한동훈 "이재명과 원희룡 누가 낫나…바람 만들겠다"

[the300]

(인천=뉴스1) 박지혜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인천 지하철 1호선 박촌역을 찾아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인천 계양(을) 지역에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주먹을 불끈 쥐며 발언하고 있다. 2024.2.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인천 계양구 박촌역을 방문해 "국민의힘은 인천에서 바람을 만들어서 전국에서 승리하겠다. 인천 계양의 발전을 위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중 누가 낫겠나"라고 말했다.

원 전 장관도 "계양은 25년 동안 정치인들이 텃밭으로 만들기만 했지 지역발전이 낙후돼 있다"며 "지하철 9호선을 계양신도시 거쳐 박촌역까지 연결한다는 숙원사업에 대해 한 비대위원장과 정부의 약속을 전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고 강조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23일 인천 계양구 박촌역에 원 전 장관과 함께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한 비대위원장은 "왜 국민의힘이 인천 계양에 먼저 왔겠나"라며 "우리는 그만큼 계양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반드시 승리하도록 하겠다. 계양시민들의 삶 개선시키겠다"고 말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저와 원 장관은 뭔가 이뤄오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인천 계양서 반드시 우리가 이뤄낼 것이다"라며 "우리 인생과 비교해달라. 이재명의 인생과 비교해달라"고 밝혔다.

원 전 장관은 "누구는 말로만 하고 사실 지역 발전 위해 아무것도 한 게 없다는 것이 지역주민들의 한결같은 이야기"라며 "정치도 주민을 위한 게 아니라 자기만 살기 위한 정치로 불신이 극에 달하고 있는데 저희는 다르다. 저희는 지킬 수 있는 것을 약속하고 반드시 지킨다는 믿음·책임으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