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미래 대표에 조혜정 인수위 전문위원…"내로남불정치 심판"

[the300]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오류동 소재 한 카페에서 행복주택 입주 신혼부부, 청년들과 간담회하고 있다.(공동취재) 2024.02.22.
여권의 비례정당인 국민의미래 당 대표에 조혜정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국립통합위원회 전문위원이 선출됐다. 당 사무총장에는 정우창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실무위원이 뽑혔다.

여권의 비례정당인 국민의미래는 23일 창당대회를 열고 조 전 전문위원과 정 전 실무위원을 각각 당 대표와 사무총장으로 선출했다. 최선임급 당직자에 비례정당 대표를 맡기겠다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뜻에 따라 국민의미래 창당작업에 나섰던 두 사람이 당 대표와 사무총장에 뽑힌 것으로 보인다.

조 대표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결연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국민의미래 당 대표직을 맡겠다"며 "포퓰리즘 정치, 운동권 정치, 내로남불 정치를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국민의미래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키고 공정한 경쟁을 보장하고 나아가 많은 동료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경쟁 문턱을 낮춰가겠다"며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따뜻한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조 대표는 "정치개혁과 혁신을 이루는 정당이 되겠다. 민의에 반하는 선거제 고수하는 거대 야당의 폭거를 바로잡고 여의도 정치 특권을 내려놓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 비대위원장은 축사에서 "국민의미래 선거운동을 제일 앞장서서 하게 될 한동훈이다"라며 "저는 (총선) 불출마했다. 그 이유 중 제가 앞장서서 국민의미래 선거운동과 승리의 길에 함께 하겠다는 것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아무리 뻔뻔한 더불어민주당이라도 자기 이름으로는 내세울 수 없는 종북위헌 통합진보당 세력, 조국 같은 부패세력, 마치 자기들이 원로원인냥 좌파정당을 좌지우지하는 소위 원로세력들이 지분나눠먹기로 감옥가기 싫은 이재명과 야합해서 비례정당을 만들어 비례의석을 모두 가져가려 한다"며 "그걸 막을 세력이 누가 있나. 그걸 막아야만 대한민국이 살 수 있다"고 밝혔다.

한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미래 통해서 우리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민의힘 이름으로 제시해도 전혀 부끄럽지 않을 사람들 만을 사심없이 엄선해 제시하겠다"며 "어떤 외부적 영향도 없을 것이고 단 한명도 제가 아는 사람을 들여놓지 않겠다. 사심으로 밀어넣는 사람이 있다면 제가 막겠다"고 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반드시 이번에 승리해서 이 퇴행적 상황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그런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하고 그 문을 통해 들어오려는 사람 면면을 (보면) 반국가세력들이다.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사심없이 나라와 국회,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키자는 생각으로 반드시 23대 국회에서 이런 일이 생기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다같이 함께하면 승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