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장모 최씨, 3·1절 가석방에 포함안돼…"본인도 원치 않아"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성재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신임 국무위원 인사를 하고 있다. 2024.2.2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박성재 법무부 장관이 3·1절을 맞아 법무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씨에 대한 가석방을 추진하고 있다는 의혹에 "(최씨는) 포함 안 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장모 최씨 역시 가석방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장관은 2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 질의에서 '3·1절 가석방 심사 결과에 대통령 장모 최씨도 포함됐느냐'는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송 의원이 "포함 안 된 것으로 안다면 검토는 했는가"라고 묻자 박 장관은 "교도소에서 일정 복역 기간이 지난 사람들에 대해 루틴하게(통상적으로) 명단을 작성해서 올리고 그 사람들 전부 다 심사하는 것으로 안다. 그 심사 결과에 포함 안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 등에 따르면 최씨도 가석방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된다. 여권 고위관계자는 "법무부 심사는 기계적으로 형식적 조건을 갖춘 대상자에 대한 검토를 하는 것일뿐"이라며 "정작 최씨는 가석방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앞서 법무부는 이달 5일 MBC가 최씨의 이름이 3·1절 가석방 대상자 명단에 포함됐다는 보도를 내자 즉각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최씨는 2013년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은행에 약 350억원을 예치한 것처럼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동업자 안모씨와 공모해 도촌동 땅 계약금 반환청구 소송을 제기하며 약 100억원의 위조 잔고증명서를 법원에 제출한 혐의와 땅을 매수하면서 안씨 사위 명의를 빌려 계약한 후 등기하는 등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 등이다.

최씨는 1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법정구속은 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7월 2심 재판부는 1심과 같은 징역 1년을 선고하고 최씨를 법정구속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