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위성정당, 민주당 야합 '꼼수' 제도 때문 어쩔 수 없어"

[the300]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오류동에서 행복주택 입주 신혼부부, 청년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사진=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가 오는 23일 출범하는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야합으로 만든 '꼼수' 제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만드는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오류동에서 '청년 모두 행복' 2호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이 오는 4·10 총선을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치르기로 결정한 뒤 꾸준히 해당 제도의 부당함을 비판해 왔다.

한 위원장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저희가 점잖은 척하고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으면 비례대표 의원 전부를 민주당 계열, 조국 신당, 통합진보당이 다 싹쓸이하게 돼 있어 저희가 그것을 방치한다는 것은 책임있는 당으로서 임무를 다하지 않는 것이다. 그렇게 때문에 위성정당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위성정당의 목표는 국민의힘 이름으로 우리가 자신있게 비례대표 후보를 낼 수 있는 것과 똑같은 효과를 내는 구도를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누가 (위성정당 대표나 지도부가) 되고 하는 것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우리 당이다 이렇게 보면 된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김현아 전 의원이 경기 고양정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이날 공천 보류된 데 대해서는 "시스템이다. 여러가지 논의를 한 끝에 한번 더 검토해보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종의 사법 리스크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를 보는 기준이나 절차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아야 한다는 생각을 한 것"이라며 "민주당과 달라야 하지 않느냐는 논의가 됐던 것이고 어떤 내용이 결정된 것은 아니다. 건강한 시스템이라고 봐주면 어떨까 싶다"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고양정 당협위원장 시절인 지난해 1월 같은 당 시의원·당원들로부터 운영회비 명목 3200만원과 선거 사무실 인테리어 비용 1000만원 등 총 4200만원을 입금받은 혐의로 피소됐고 같은 해 8월 당 중앙윤리위원회는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당시 윤리위는 김 전 의원이 품위유지·지위와 신분의 남용금지 의무 등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 중이라 이를 직접적인 징계 사유로 삼지는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김 전 의원은 "사법적 판단이 종결되지 않았으므로 공천 보류를 논의한다는 의견에는 동의할 수 없다"며 "기소되지도 않았고 재판 중에 있지도 않다. 허위보도로 인한 여론재판이 있었을 뿐"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