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수진, 서울 동작을 '전략지역' 지정에 "탈당하겠다"

[the300]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정부광주지방합동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2023 기획재정위원회의 광주지방국세청·광주본부세관국정감사 등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10.16.

이수진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동작을이 전략지역구로 지정됐다는 소식에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판사 출신의 초선 의원이다.

이 의원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작을 지역구가 전략지역으로 됐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당과 국민과 공익, 승리가 아닌 사욕과 비리, 모함으로 얼룩진 현재의 당 지도부 결정에 분노를 넘어 안타까움까지 느낀다. 민주당을 탈당하겠다"고 했다.

임혁백 민주당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략선거구 지정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되는 지역에 대해 전략 선거구 지정 요청을 할 것을 의결했다"며 "서울 마포갑, 서울 동작을, 경기 의정부시을, 경기 광명을, 충남 홍성군예산군 등 총 5곳"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4년 전 천직이라 여겼던 법관직을 내려놓고 오로지 사법개혁을 입법부에서 이루고자 민주당에 입당했다"며 "당의 절실한 요청을 받고 낙선까지 각오하고, 지라는 동작을에 나가 싸워서 상대 나경원 후보를 꺾고 12년 만에 민주당을 승리로 이끌었다"고 했다.

이어"국회에 들어와 지난 19년간 제가 쌓아왔던 법조 경험과 개혁 정신으로 의정활동에 임했고 온갖 반대와 왕따에 부딪치면서도 검찰개혁을 하고자 앞장섰고 사법개혁도 이루고자 최선을 다했다"며 "동작을에 흑석동 고등학교를 신설 추진했고 사당에 100억원의 상권 르네상스 사업을 유치했으며 최근에 650억원이 넘는 동작경찰서 재건축 등 성과도 이뤄냈다"고 했다.

또 "돌이켜보면 저는 위기 때마다 이재명 대표를 앞장서서 지지하고 도왔고 오늘의 당대 표를 만드는데 그 누구보다 열심이었다"며 "그런데 지금 후회합니다. 그리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지난주 백현동 판결을 보면서 이재명 대표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며 "이제 저는 저를 모함하며 버리고자 하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더 이상 같이 할 수 없다"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대중의 지지를 받는만큼 공정함이 살아있어야 되고 정의가 살아있어야 된다"며 "계파이익이나 자신의 자리가 아닌 오로지 국가와 국민만을 생각해 달라. 저의 오늘 무너짐이 민주주의와 개혁이 성공하는 새로운 당이 탄생하는 작은 씨앗이 될 수 있기를 빈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