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영화 상영관 좌석 1% 이상 장애인석으로...하반기 시행"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신이 쓴 책 '어항을 깨고 바다로 간다' 출판기념회에서 유의동 정책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4.1.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의힘과 정부가 올해 하반기부터 모든 영화관 상영관 좌석 1% 이상을 장애인 관람석으로 설치하도록 관련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한다.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난주 보건복지부와 영화관 장애인 관람석 설치 관련 시행령 개정을 신속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정책위의장은 "당과 정부가 협의해 '장애인등편의법'(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해 올해 하반기부터 상영관별 좌석 1% 이상 (장애인 관람석을) 설치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행 규칙도 개정해 영화관에서 장애인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이기로 했다"고 했다.

현행 장애인등편의법 시행령 4조의 편의시설 설치 기준에 따르면 좌석 수가 1000석 이상인 문화 및 집회시설 중 1% 이상은 장애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구조와 위치를 고려해 편의 시설(장애인 관람석 등)을 설치해야 한다. 하지만 개별 상영관이 아닌 전체 상영관을 기준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휠체어 좌석이 없는 상영관이 많다.

앞서 하반신 마비 가수 강원래씨가 이승만 전 대통령을 다룬 다큐멘터리 '건국전쟁'을 관람하기기 위해 영화관에 갔지만 상영관에 휠체어석이 없어 발길을 돌린 사연이 전해지면서 화제가 됐다.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3일 비대위회의에서 "장애가 있는 관객들은 자신이 원하는 좌석에서 원하는 영화를 볼 수가 없는 상황을 마주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관련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 정책위의장은 "한국장애인개발원 편의증진기술지원센터 등과 연계해 지도·감독을 강화하고, 올해 하반기에는 공연장·관람장·집회장 등에 대한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표본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유 정책위의장의 말을 듣고 "이번 총선을 준비하면서 유 정책위의장과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승패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내놓은 약속을 이 공간과 시간에서 최대한 실천하게 하자'고 결의했다"며 "별거 아닌 것 같지만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것을 찾아 미루지 않고 생색내지 않고 바로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