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초대 보훈장관' 박민식 "철도 지하화, 영등포서 첫삽 떠야"

[the300 소통관]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철도 지하화 및 철도 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철도지하화특별법)이 통과됐지만 예산이 뒷받침 안 되면 무슨 소용이 있겠나. 경부선 지하화의 첫 삽을 영등포에서 떠야 한다. 내가 해내겠다."

박민식 국민의힘 서울 영등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9일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위치한 본인의 선거사무실에서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부산 북강서갑 지역구에서 18대·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재선 의원 출신으로, 지난해 6월 부로 승격된 국가보훈부의 초대 장관을 지냈다. 지난 1988년 외무고시를 합격해 외무부 사무관으로 근무하다 제35회 사법시험에 합격,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 등을 지낸 독특한 이력도 갖고 있다.

박 예비후보는 서울 영등포 지역을 발전시키기 위해 강한 추진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보훈처를 보훈부로 승격시킨 강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영등포의 숙원사업들을 해결하겠다고 했다.

박 예비후보는 "철도지하화특별법이 통과되고 난 후 여야 할 것 없이 마치 근시일 내에 되는 것처럼 현수막을 거는 것을 봤는데 예산 뒷받침이 없으면 50년, 100년도 걸릴 수 있다"며 "첫 삽을 어디에 뜰 것인가가 중요한데 영등포에서 첫 삽을 떠야 한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영등포가 제일 먼저 공사를 시작하는 것이 왜 가능하냐면 이게 사업성이 있어야 한다. 지하공사를 하기 위해서는 지상에 프로젝트를 해서 (생긴) 자금을 공사에 쓸 수 있어야 한다"며 "경제성 측면에서 최적지가 영등포"라고 했다.

박 예비후보는 "현실적으로 대통령과 정부, 국회의원이 한팀이 돼야 정책 집행력이 생기지 않겠나. 추진력있고 힘있는 사람이 나와서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돌파해 내야 한다"며 "(저는) 보훈처를 61년 만에 보훈부로 승격시켰고 이승만 전 대통령의 역사를 돌파력으로 음지에서 양지로 끌어올렸다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철도 지하화 외에도 △병무청 이전 또는 리모델링 △남부도로사업소 이전 문제 △재개발·재건축 인허가 문제 등을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지역 관련해서 가장 큰 현안은 재개발·재건축 문제다. 대한민국에서 제일 이슈가 많은 곳이 이곳이기도 하다"며 "정치권이 적극적으로 속도감 있게 뒷받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박 예비후보는 당의 총선승리를 위해 여당 입장에서 도전지(험지)로 평가받는 서울 영등포을에 출마를 선언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 예비후보는 "지난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이후 당이 어려워서 (장관 출신 등이) 솔선수범하라는 요구가 있었다. 당의 요청도 있었던 것도 사실이고 해서 희생한다는 생각으로 온 것"이라며 "독립운동한 분들, 참전용사 분들의 마음을 100분의 1, 1000분의 1만 가지자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박 예비후보는 "영등포는 국회의사당이 있는 정치 1번지이고 동작, 강서, 광진, 마포, 용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한강벨트의 중심"이라며 "정치적 의미가 아주 특별한 곳으로 여기 만큼은 반드시 탈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2년 동안 (더불어민주당에) 3전3패한 곳이다. 이번 선거에서 (여당이) 86운동권 청산을 내세웠는데 (영등포을 현역인) 김민석 민주당 의원이 운동권의 상징이니 거기에 걸맞는 인물이 나가야 한다"며 "김민석과 선명하게 싸워줄 사람, 사람들이 의미를 부여할 사람이어야 한다"고 했다.

박 예비후보는 "영등포는 고도성장기 산업화의 본고장인데 그런 기여를 했음에도 강남 등에 비해 쇠락한 것 아니냐. 자존심이 상한다는 사람들도 많았다"며 "12년 동안 야당 국회의원들은 뭘 했나 싶다. 상당히 무능했던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국회의원에 당선되는 경우 입법활동을 통해 보훈 체계를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우리나라 보훈 체계가 임기응변으로 보상해준 경우가 많아서 상호 형평성이 안 맞을 때가 있다"며 "우리 국가 유공자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선진국에 걸맞는 통합보훈법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40~50년 전에 비해 정치가 질적으로 변했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며 "정치문화를 질적으로 바꾸는 그런 활동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