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개혁신당, 보수주의 아닌 자유주의 표방해야"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낙연·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2.1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제3지대 통합과 관련해 우려를 나타낸 당원·지지자들에 "보수주의가 아닌 자유주의를 표방하고 구현하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13일 강조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당원·지지자에 보낸 이메일에서 "대한민국 정치에서는 보수주의자와 자유주의자가 결합해 정당을 이뤄왔기 때문에 경계선이 모호하다"면서 "많은 분의 의견을 들어봐야겠지만 자유주의를 표방하고 구현하는 정당이 됐으면 한다"며 본인의 소신을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자유주의자와 보수주의자를 가르는 기준은 다른 사람 주장과 공존할 수 있느냐"라면서 "지난 7년여간 우리가 표방하던 '개혁보수'란 용어는 자유주의자들의 별호였을지 모른다"고 썼다.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의 보수적 자유주의를 자주 언급해왔다"면서 "문민정부가 출범한 후 생각의 자유를 촉진하고 이념의 스펙트럼을 넓히기 위해 이재오·김문수 등도 영입했던 그 자신감 넘치는 자유주의가 개혁신당의 지행점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 공동대표는 "지지층이 이질감을 느끼는 대상과 통합하기 위해서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보여준 자신감도 필요했고 한편으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김종필·이기택 총재에 보냈던 통 큰 결합의 모습도 필요하다 생각했다"면서 "개혁신당은 앞으로 생각이 다른 더 많은 사람과 함께할 수 있어야 수권정당이 될 수 있고, 수권정당이 돼야만 우리가 생각하는 많은 것을 실현해 대한민국을 바꿀 수 있다"고 썼다.

또 "개혁신당을 창당하면서 노회찬의 정의당은 함께 할 수 있지만 천안함 폭침에 대해 잘못된 인식을 가진 사람이나 부정선거를 믿는 음모론자와는 함께 할 수 없다고 말했던 원칙은 통합 이후에도 지켜질 것"이라면서 "통합 과정에서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당 대표로서 죄송하게 생각하고 앞으로 더 나은 소통과 전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