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부울경 기업 금융지원 대폭 확대…확실한 인센티브"

[the300]

[부산=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2.13.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대폭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확실한 인센티브(장려책)를 통해 지방시대를 열겠다는 구상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 연제구 연산동 부산시청에서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를 주제로 11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열고 "지역 균형 발전으로 지방시대를 열어 합계출산율 1.0을 회복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우선적인 국정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저는 늘 지역의 경쟁력이 국가 경쟁력이라고 강조해 왔다. 그런데 지금 우리 현실을 보면 수도권과 일부 지역에만 빽빽하게 몰려있는 상황"이라며 "쉽게 말해서 운동장을 제대로 쓰지 못하는 그런 축구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역이 스스로 비교 우위에 있는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중앙정부는 이를 적극 밀어줌으로써 우리 전 국토를 빠짐없이 활용해야 한다"며 "그래야 우리 경제가 도약할 수 있고 국민 후생이 높아질 수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방시대를 열어갈 가장 중요한 한 축이 바로 이곳 부산"이라며 "부산을 남부권 중심축이자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제2의 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글로벌 허브 도시 특별법'을 제정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허브 도시 특별법은 부산에 3~5개의 규제자유특구를 동시에 지정·가동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이다.

윤 대통령은 "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조속히 이전해 글로벌 허브 도시 부산을 이끌 동력으로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산업은행 개정 이전 전이라도 실질적인 이전 효과가 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가덕도 신공항, 북항 재개발, 경부선 지하화는 공항, 항만, 철도를 연계하는 3축 체계의 필수 사업"이라며 "특히 부산 원도심인 동구와 북항 지역을 글로벌 허브 도시의 핵심인 국제업무지구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부산=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박형준 시도지사협의회장의 발표를 경청한 뒤 박수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2.13.
윤 대통령은 "정부는 지방 교육의 품질과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며 "지역이 주도하는 교육발전특구를 만들어 지역에서 양질의 교육을 받은 인재가 지역 발전에 기여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교육의 품질을 대폭 끌어 올리려면 자율형 공립 고등학교 설립이 필요하다"며 "부산에는 K팝 고등학교, 항만물류 고등학교 등 부산에 맞는 특성화 학교 설립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외국 교육 기관을 부산에 유치해 학생들이 세계 친구들과 교류하고 경쟁하며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지역 어린이 병원도 반드시 필요하다. 아동을 위한 공공 보건 의료 체계가 더욱 두터워질 수 있도록 부산 어린이 병원 건립을 중앙정부에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왼손에 쥔 것을 그대로 오른손에 옮겨봐야 바뀌는 것은 없다. 단순히 국가 사무를 지방으로 넘기는 과거 방식을 답습한다면 결코 지역의 경쟁력을 높이기 어렵다"며 "기업과 인재가 지방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규제 혁신과 확실한 인센티브로 지방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