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영·이혜훈·하태경 몰린 '서울 중·성동을'에 "재배치 고려"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4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혜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선거를 준비 중인 서울 중성동을 지역구와 관련해 당이 나서 출마자 재배치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거기도 (지역구 조정) 고려 대상"이라고 말했다.

정 공관위원장은 대구·경북(TK) 지역 내 중진 재조정 여부와 관련해 "면접이 끝나봐야 알 것이다. 동일 지역에 중요 인력이 몰린 경우 재배치할 것"이라며 "특히 서울 지역에 그런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 공관위원장은 당이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에게 서울 서대문갑 출마를 요청했냐는 질문에 "지금은 사모님이 (출마를) 반대한다고 한다"며 "급한 것이 끝나면 당사로 모셔 도시락 미팅이라도 하겠다"고 밝혔다.

정 공관위원장은 이날부터 실시되는 총선 예비후보 면접과 관련 "(중요한 것은) 결국 경쟁력, 그 부분을 집중적으로 (심사)할 것"이라며 "끝나면 내일 오전 단수공천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