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증원 반대' 의사 단체 집단행동 예고에 與 "대승적 협력 요청"

[the300]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발표에 반발하고 있는 의사협회가 지난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2024년도 긴급 임시대의원총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의 의대 증원 발표 이후 의사 단체가 반발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하고 있는 것과 관련, 국민의힘이 "의료 개혁 완성과 국민의 건강과 생명권 보장을 위한 의사 단체의 대승적 협력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은 12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과 정부는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책무를 다하고 의료위기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하고 있는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오는 15일 궐기대회를 열 방침이다. 오는 17일에는 서울에서 전국 의사대표자회의를 여는 것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대학병원 진료 필수 인력인 전공의에 이어 응급전문의들까지 집단행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SNS(소셜미디어) 등에는 전현직 의협 임원들의 정부를 규탄하는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노환규 전 의협 회장은 "정부는 의사들을 이길 수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 대변인은 "그동안 의사 단체는 의대 증원을 추진할 때마다 파업을 무기로 반대해 왔고 이는 현재 의사 부족과 필수·지역의료 공백이라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응급실을 찾지 못하던 환자가 도중에 사망하는 '응급실 뺑뺑이',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부족으로 벌어지는 '소아과 오픈런' 대란 소식은 일상용어가 돼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 주민들은 아픈 몸으로 도시 지역의 병원을 찾아가는 불편을 겪거나 서울 대형병원에 가기 위해 새벽이나 하루 전날 서울로 올라오는 등 경제적 부담까지 떠안고 있는 실정"이라며 "그렇기에 의대 정원 확대는 우리 필수의료 분야를 지키고 지방의료의 공백을 막기 위한 필수불가결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협이 이런 상황을 외면하고 또다시 파업으로 응수한다면 '밥그릇 지키기', '국민 건강을 볼모로 한 투쟁'이라는 비난을 피하기 힘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또 "정부는 그동안 의대 증원과 관련해 지난 1년간 27차례에 걸쳐 논의했으며 의료계의 요구사항을 정책패키지에 담는 등 무수한 노력을 기울였다"며 "'정부는 의사들을 이길 수 없다'고 말하기 전에 국민의 고통을 먼저 살펴주길 호소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