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이낙연 결단으로 많은 쟁점 해소…매우 건설적인 합의"

[the300]

(서울=뉴스1) 김도우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금태섭, 조응천 원칙과상식 의원 등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서울 용산역에서 명절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4.2.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9일 제3지대 통합신당 합당선언과 관련해 "이번 통합은 이낙연 전 총리(새로운미래 공동대표)의 큰 결단으로 많은 쟁점이 해소됐다. 이 총리의 결단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SNS(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을 통해 "연휴를 앞두고 제3지대를 표방한 정당과 세력이 개혁신당의 이름으로 하나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합의 과정에서 있었던 일들이 세세히 공개되기는 어렵고 공개돼서도 안되지만 매우 건설적인 합의가 이뤄 졌다"며 "특히 개혁신당의 당원과 지지자들이 가지고 있던 우려에 대한 부분도 대부분 해소가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욱더 도약하는 개혁신당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앞서 김용남 개혁신당 정책위의장,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대표, 원칙과상식 소속 이원욱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3지대 통합신당 합당 합의문을 발표했다.

당명은 '개혁신당'으로 지도부 명칭은 최고위원회로 하기로 했다. 공동대표는 이낙연, 이준석 대표다. 최고위원은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이 각각 1인 추천으로 하기로 했다.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낙연 대표가 맡기로 했고, 연휴 직후 통합합동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