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지대 극적 통합 '개혁신당 빅텐트'…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the300](종합)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개혁신당과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를 추진하고 있는 4개 세력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통합에 합의했다. 통합 신당명은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총괄 선대위원장은 이낙연 공동대표.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합동으로 귀성인사에 나선 4개 세력 인사들 모습. 2024.02.09.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 미래, 금태섭 대표의 새로운선택, 더불어민주당 탈당파인 원칙과상식(이원욱·조응천) 등 이른바 '제3지대'가 9일 통합신당 합당에 합의했다. 이로써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거대 양당 체제에 균열을 목표로 하는 '제3지대 빅텐트'가 완성됐다.

김용남 개혁신당 정책위의장,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대표, 원칙과상식 소속 이원욱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3지대 통합신당 합당 합의문을 발표했다.

당명은 '개혁신당'으로 지도부 명칭은 최고위원회로 하기로 했다. 공동대표는 이낙연, 이준석 대표다. 최고위원은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이 각각 1인 추천으로 하기로 했다.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낙연 대표가 맡기로 했고, 연휴 직후 통합합동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원칙과상식의 이원욱 의원은 "설 연휴 밥상에다가 풍성하게 맛있는 음식을 올려드리겠다고 하는 약속을 끊임없이 해왔는데, 드디어 저희가 3개 정당과 3개 그룹이 합의를 보게 됐다"고 말했다.

김용남 개혁신당 정책위원장은 "거대 정당이 각기 위성정당 내지는 위장정당을 만들어 선거를 임하겠다고 하는 반칙에 대해 제3지대의 모든 정치 세력들이 힘을 합쳐서 우리나라의 상식과 원칙을 지키는 자세로 이번 선거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양 기득권 정당을 뛰어 넘는 새로운 희망을, 새로운 미래를 열어야 된다는 일념으로 여러 우려와 걱정을 다 안고 대통합을 결단했다"며 "양 기득권 정당의 반칙에 대해 분명하고 준엄한 심판을 해주길 바란다. 제3지대 통합신당에 표를 모아주길 호소한다"고 말했다.

금태섭 새로운선택 대표는 "제3지대가 국민께 새로운 정치를 보여 드리는 방법은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을 수 있다는 것, 그리고 건강하고 상식에 맞는 정당을 만드는 것이라 생각해 여러 이견에도 불구하고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