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부가 임종석 출마 반대? 민주당 "사실 아냐"

[the300]

임종석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이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전국남북교류협력 지방정부협의회·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주최 '다시 시작하는 남북합의 이행'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이 22대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당 지도부로부터 견제를 받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8일 밝혔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용산역에서 이뤄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중간에 나와 "(민주당) 지도부가 임 전 실장의 출마는 안 된다고 했느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한 언론은 민주당 친명(친이재명)계 지도부가 최근 비공개 총선 전략회의를 열어 임 전 비서실장의 험지 출마가 아니고선 서울 중구·성동갑에 공천을 주기 어렵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보도했다. 임 전 실장은 서울 중구·성동갑 지역 출마를 준비중이다.

이에 대해 임 전 비서실장 캠프는 "지도부로부터 험지 출마를 요구받거나 이재명 대표와 통화를 시도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임 전 실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여기서 더 가면 친명(친이재명)이든, 친문이든(친문재인) 당원과 국민들께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며 "지금부터 단결은 필승이고 분열은 필패"라고 말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임 전 실장이 국회에 입성하게 되면 친문 구심점이 될 것이기에 친명계 의원들로부터 견제받고 있다는 설이 제기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