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사위' 곽상언 변호사, 내년 종로 출마 공식 선언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지난 2020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2020.1.22/뉴스1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 곽상언 변호사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 1번지'로 여겨지는 서울 종로에서 출마한다고 11일 밝혔다.

곽 변호사는 이날 서울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종로구 선거구에 출마하겠다"며 "저는 삶의 기본 조건이 균등한 세상을 꿈꾼다. 기본 조건이 균등하지 않은 세상은 사람들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다. 사람의 삶을 침해하는 부조리는 시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곽 변호사는 현재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종로구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어 해당 지역에서의 출마설이 줄곧 제기됐었다.

곽 변호사는 "우리 민주당은 지난 대선에서 애석하게 패배하고 국민은 어리석은 정치, 자의적 정치로 신음하고 있다"며 "특히 윤석열 대통령의 통치방식은 국가의 현재를 무너뜨리고 미래를 조망하지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또 "종로구민들은 종래부터 정치 1번지라는 긍지를 가지고 있고 다른 지역에 비해 정치의식이 높다"면서도 "구민들은 주거지 생활 환경이 갈수록 열악해져 가는 현실을 맞닥뜨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종로구는 종로를 스쳐가는 정치인이 필요할지 않다"며 "정치적 의미를 복원하면서 미래를 조망할 정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저는 노무현의 사위로 알려진 사람으로, 노무현의 정치를 계승하는 것이 제 숙명"이라며 "노무현의 정치 계승은 민주당원인 제게 숙명이다. 노무현의 못다 이룬 꿈을 조금이라도 이루기 위해 정치에 참여했다"고 했다.

이어 "우리 민주당이 부강한 미래를 움켜쥐는 정치 세력이 돼 국민을 행복하게 만들기를 바란다"며 "이번 총선에서 종로구를 탈환해 종로구 정치 회복의 주춧돌이 될 것을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