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혁신 결과물, 당 공식기구서 질서있게 반영될 것"

[the300]

(성남=뉴스1) 유승관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1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 환송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3.12.1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1일 "혁신의 소중한 결과물이 당헌·당규에 따라 조만간 구성할 예정인 공천관리위원회를 포함한 당의 여러 공식기구에서 질서있게 반영되고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혁신안에는) 일부 현실정치에 그대로 적용시키기 까다로운 의제도 있으나 그 방향성과 본질적 취지에는 적극 공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공식 해산하는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 당 지도부에 지도부·중진·대통령 측근 불출마·험지 출마를 포함한 혁신안을 제출한다.

김 대표는 "총선기획단이 혁신위가 제안한 혁신 그 이상의 변화를 도입하기로 하고 진행 중이기도 하다"며 "저를 비롯한 당 구성원 모두는 기득권을 내려놓고 사즉생의 각오로 민생을 살리라는 목소리에 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말 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 드려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혁신위는 △당내 통합을 위한 대사면 △국회의원 특권 배제 △청년 비례대표 50% 배치 △전략공천 원천 배제 △과학기술인 공천 확대 △당내 주류 총선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 등이 포함된 혁신안을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