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손자' 김인규 부산 출마 선언…"유훈 받들어 통합·화합의 정치"

[the300]

김현철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과 아들인 김인규 전 대통령실 행정관이 22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모식에서 추모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2023.11.22/뉴스1
김영삼 전 대통령의 손자인 김인규 전 대통령실 정무1비서관실 행정관이 11일 내년 4·10 총선을 위해 부산 서구·동구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졌다.

김 전 행정관은 "민주화의 심장인 부산에서 오직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한 길을 걸어오신 김영삼 대통령의 유훈을 받들어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전 행정관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인 김인규로서 그 첫 걸음으로 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부산 서구동구에 출마하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그는 "정치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순간부터 부마항쟁으로 민주화의 염원을 붉게 물들였던 부산, 그중에서도 서구·동구 만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부산 서구·동구는 같은 당 안병길 의원의 지역구다.

김 전 행정관은 "요즘 가장 이슈가 되는 '서울의 봄'이라는 영화를 봤다. 군부독재에 맞서 민주화의 봄을 열기위해 처절하게 싸워오신 할아버님이 많이 생각나면서도 이를 '검부독재'에 비유하는 야당에 말 한마디 당당하게 못하는 우리 당의 모습이 안타깝기도 했다"며 "오히려 지금의 민주당이 자당 전직 대표의 말처럼 도덕성과 다양성이 실종되고 민주주의가 억압되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히려 과거 민주화의 한 축을 담당했다는 이유로 타성에 젖어 영원한 권력을 영위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믿는 민주당과 그 주축인 386세대야말로 이 나라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이며 이제는 586이 된 운동권 세대가 만들어 놓은 잔재는 반드시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념적 갈등으로 정치가 소멸된 사회, 그리고 세대·젠더·지역 갈등으로 혐오와 분열만 남아 심리적 내전으로 내몰린 사회에서 어떤 발전적인 번영을 기대할 수 있겠나"라며 "초고령 사회 해소, 저출생과 인구 감소 대처, 지역균형발전 등 새로운 세대가 가장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국가적 아젠다를 해결하기 위한 대한민국의 미래 청사진을 만들겠다"고 했다.

지방균형발전과 부산 지역 발전을 위한 공약도 밝혔다. 김 전 행정관은 "정부, 여당은 북항 재개발, 가덕도 신공항 조기 개항을 약속했다. 과거 행정수도 이전 이후 지방균형발전 역사상 최대 성과가 될 수 있는 산업은행 이전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를 반대하는 세력이 과연 누군가. 북항 재개발을 예정된 일정에 따라 차질 없이 진행할 뿐만 아니라 철도 지하화를 통해 교통 문제 해결과 도심 부지의 활용, 원도심 고도제한 해제, 구덕 운동장 부지 재개발 등 기존 원도심이 갖고 있던 핵심 문제들을 과감하게 혁파할 것을 공약한다"고 말했다.

또 "의료관광특구, 전국 최고의 수산물 유통 인프라, 다양한 역사적 관광 자원 등 지역의 자산들을 적극 활용하고 이를 테마화함으로써 부산 동서구를 살기 좋은, 여행하고 싶은 매력적인 도시로 탈바꿈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