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안보실장 회의…"국민체감 성과" 한미일 협력 고도화

[the300]9일에는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한미 차세대 핵심신흥기술대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이 9일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8일 오후 한일 안보실장회의를 열었다. /사진제공=대통령실
한일 양국이 안보실장 회의를 열고 북핵 대응 등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우리나라는 4월 미국 국빈방문, 8월 미국 캠프데이비드 한미일 정상회의 등의 후속 조치를 속속 이행하면서 한일, 한미 간에 실질 협력을 고도화하고 있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은 9일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8일 오후 한일 안보실장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양국 실장은 한일관계와 북한 문제를 포함한 지역, 국제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대통령실은 "양측은 올해 7차례 정상회담을 포함한 각계 각급에서 양국 간 교류가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평가하며 앞으로도 양측 간 긴밀한 소통과 교류를 지속해 안보, 경제, 인적교류를 비롯한 각 분야에서 양국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이끌어 내기 위한 협력 방안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측은 북한의 전례 없는 도발이 한반도뿐만 아니라 지역과 국제사회 전체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했다"며 "북한 핵·미사일 도발에 단호히 대응하기 위한 한일·한미일 공조와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 필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측은 가치를 공유하는 핵심 파트너로서 지역,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계속 소통하며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9일에는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와 별도로 서울에서 '한미 차세대 핵심신흥기술대화'도 열린다. 지난 4월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 정상회담 성과로 만들어진 협의체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이 주재하고 양국의 과학기술부, 산업부, 외교부 등 관련 부처와 과학기술 유관 국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반도체·퀀텀(양자)·바이오·배터리·청정에너지 등에 대한 공동연구, 상호 투자, 표준·인력 개발 등 '전 주기'에 걸친 포괄적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첨단기술에서 우위를 확보하는 것이 안보차원에서도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미동맹은 군사동맹, 경제동맹에 이어 기술 동맹까지 포괄적 동맹으로 자리매김 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미는 협력이 일회성 이벤트가 아닌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 할수 있도록 담당 부처간 협조체제 구축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