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내년 예산안 20일까지 처리하기로 합의…"민생법안 최선"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왼쪽)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제411회 국회(임시회) 관련 합의문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2.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8일 국회 본회의가 예정된 오는 20일까지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공식 합의했다. 또 오는 11일부터 열릴 12월 임시국회와 관련, 기존에 합의한 20일과 28일에 더해 오는 1월9일 추가로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박주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라 여야는 오는 11일부터 30일간 임시국회를 연다.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0일과 28일, 내년 1월9일 세 차례 연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12월 임시국회 본회의를 20일과 28일 열기로 합의했는데, 민생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을 하나 더 추가한 것이다.

이 수석부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12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 본회의를 한 번 더 열어서 민생법안 처리에 양당이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여야는 내년도 예산안을 오는 20일 본회의까지 처리하는 데에도 합의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예산안에 대해 12월20일 본회의까지 처리하는 것으로 명문화했다는 점을 눈여겨 봐달라"며 "(예산안 처리) 법정기한을 넘겼지만, 예산안을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하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양당은 시급한 민생법안의 연내 처리를 위해 노력하는 데에도 합의했다.

다만 민주당이 28일 본회의에서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특별검사, 대장동 50억 클럽 특별검사 등 일명 '쌍특검 법안'을 강행 처리키로 한 데 대해서는 여야가 이견을 보였다. 박 수석부대표는 "(쌍특검은) 오는 22일부로 (본회의에) 부의된 것으로 간주해 유예기간이 끝난다"며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국민의힘이 반대한다 해도 자동으로 부의된다"고 했다. 이에 이 수석부대표는 "법상 자동 부의되는 걸로 알지만, 국민 여론이나 여야 관계 등을 감안해 쌍특검 처리는 민주당이 충분한 검토를 통해 합리적인 결정을 도출하길 부탁한다"고 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이 쌍특검 처리 강행 시 본회의에 입장하지 않는 등의 방안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아직 대응 방안이 논의된 건 없다"며 "민주당의 합리적인 결정이 있다면 대응 자체가 필요하지 않기에 일단 거기까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왼쪽)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제411회 국회(임시회) 관련 합의문에 사인을 하고 있다. 2023.12.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