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우리 정부 정책의 핵심 타깃은 소상공인·자영업자"

[the300]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년 눈꽃 동행축제 개막식에서 격려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12.07.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우리 정부의 국정 기조, 우리 정책의 핵심 타깃은 바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된 '2023 눈꽃 동행축제 개막행사'에 참석해 "국가의 경제·사회 정책의 핵심적인 타깃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다. 자본주의 산업 사회에서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우리 경제와 안보의 근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제가 전 세계를 다니면서 경제 외교에 매진하는 이유도 대기업만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 시장을 넓혀 놓으면 우리의 많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청년 스타트업들이 함께 넓은 시장에 같이 가서 뛰기 때문"이라며 "그것이 바로 민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가 어려운 사람들에게 따뜻하게 손길을 내주고 함께 상생하고 서로 이웃을 사랑하는 박애의 정신으로 구심점을 찾아갈 때 정말 살 만한 사회가 되는 것이고 우리 국민들의 행복이 거기서 나오는 것"이라며 "그렇다고 해서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해서 우리가 어떤 따뜻한 나눔이라는 것만 강조할 수는 없다. 우리의 국정 기조와 정책의 핵심 타깃을 여기에 잡아서 우리 경제와 안보의 근간을 튼튼히 하는 것이 나라의 지속가능성과 성장 발전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저는 중견기업, 대기업 경영하시는 분들에게도 회사의 어떤 눈앞에 단기적인 이익보다도 장기적으로 협력업체들과의 상생 성장에 더 힘을 쏟아달라고 계속 당부를 하고 있다"며 "국가가 여러 가지 제도나 정책적으로도 그것을 유도하고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눈꽃 동행축제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판로 개척과 매출 증대를 위해 정부, 지자체, 유통사, 향토기업 등이 함께 힘을 모아 오는 31일까지 개최된다"며 "윤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윈·윈터 페스티벌에 참석한 데 이어 올해도 추운 겨울을 앞두고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따뜻한 행보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개막식 이후 DDP 실내외에 설치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부스를 찾아 다양한 제품을 구매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