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믿고 맡겨달라" 인요한 "혁신의지 확인"…갈등봉합 시도

[the300](상보)'중진 등 험지출마' 안건, 개별보고 대신 11일 종합보고될 가능성…혁신위, 사실상 조기종료 수순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06. /사진=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인요한 혁신위원장에게 "제안해주신 (혁신)안건들을 지금 바로 수용하지 못하는 점은 이해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진행된 비공개 면담에서 "(혁신안은) 최고위에서 의결할수있는 사안이 있고 공관위나 선거 과정에서 전략적으로 선택해야 할 일들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정하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표는 "저희 지도부의 혁신 의지를 믿고 맡겨달라"며 "제안해주신 안건들은 당의 혁신과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긴 호흡으로 지켜봐 주시면 혁신안을 바탕으로 국민 뜻을 받들고 이기는 국민의힘이 되도록 하겠다"며 "주셨던 어젠다가 혁신적이고 그래서 국민들의 주목을 많이 받고 있다.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과제인 만큼 어떻게 스텝바이스텝(한 단계 한 단계) 할 것인가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혁신위 활동으로 당이 역동적으로 가고 있다"며 "그동안 고생 많으셨고 남은 기간도 잘해주시길 바란다. 공관위원장 제안은 인 위원장께서 혁신을 성공시키기 위한 충정에서 하신 말씀이라고 충분히 공감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인 위원장은 "혁신위는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국민 신뢰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그런 국민의 뜻을 혁신안에 담고자 했다"며 "신뢰 회복을 위해 무엇보다 책임있는 분들의 희생이 우선시 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 생각에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했다고 정해용 혁신위원이 밝혔다.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06. /사진=뉴시스
인 위원장은 또 "오늘 만남으로 김 대표의 희생과 혁신 의지를 확인했다"며 "지금까지 혁신위가 절반의 성과를 만들어냈다면 나머지 절반의 성공은 당에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위 일정은 목요일(7일) 회의에서 당무 일정을 감안해 결정하겠다"며 "부디 국민의 뜻과 혁신위 제안을 총선 승리의 밑거름으로 삼아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 혁신위원은 7일 예정된 전체회의와 관련해 "내일 협의해 봐야 한다. 회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사실상 내일 (혁신위 일정을) 끝내겠다는 취지가 맞느냐'늘 질문에 "내일 가봐야 안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러면서 "내일 정도에 혁신안을 마무리하고 회의를 통해 위원들의 결정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당초 지도부·중진·친윤 인사 희생 안건을 7일 당 최고위에 보고할 예정이었으나, 개별 보고를 하지 않는 것으로 바뀌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인 위원장이) 내일 혁신위원들 의견을 구해서 그동안 혁신위가 제안한 내용에 대해 월요일(11일) 최고위에 종합보고 하겠다는 말씀이 있으셨다"고 전했다. 이만희 사무총장이 11일 최고위에 혁신안을 종합 상정해달라고 요청했고, 인 위원장이 수용했다는 설명이다.

이날 회동은 지도부·중진·친윤(친윤석열) 인사 불출마·험지 출마 혁신안 등을 두고 양측의 신경전이 이어진 상황에서 성사된 만큼 갈등이 봉합될지에 관심이 쏠렸다.

만남은 당초 예상보다 짧은 15분 내외에 끝났다. 양측은 일단 표면적으로는 의견 일치를 보면서 더 이상의 갈등 확대로 인한 최악의 상황을 막는 데 의기투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표면 아래에 잠재적 갈등이 내재돼 있음이 곳곳에서 읽혔다. 사실상 혁신위가 뚜렷한 성과 없이 조기종료 수순을 밟는 과정에서 갈등이 분출할 여지가 남아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