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한동훈, 정책 설명하러 온 것…'신고식' 아냐"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한동훈 법무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3.1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내년 총선 관련 역할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정책의원총회(정책의총)에 참석해 '신고식'을 했다는 분석에 대해 "부처 정책을 의원들에게 설명하러 온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총을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한 장관이 당에 신고식을 하러 왔다는 해석이 과하느냐'는 물음에 "장관이 자기 부처의 업무와 관련해 의원들에게 설명하는 걸 신고했다고 표현한 적은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당 입장에선 신고했다고 생각하지 않고 부처 정책과 관련해 의원들에게 설명하러 왔다"며 "언론에서 잘 판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한 장관은 이날 국민의힘 정책의총에 참석해 자신이 중점을 두고 추진해온 '출입국 이민관리청'(이민청) 신설 방안을 직접 설명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한 장관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자신의 대표 정책이자 마지막 과제인 이민청 신설의 바통을 넘기고 여당에 신고식을 하러 왔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날 한 장관은 오후 2시부터 40분 가까이 설명을 이어갔다.

윤 원내대표는 "우리 의원들은 이민청에 대한 사전 지식이 많지 않다. 주무장관이 의총에서 의원들에게 직접 설명하는 게 좋겠다고 판단해 정책 의총에서 설명할 기회를 가졌다"며 "이 사안이 보안이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해 공개적으로 설명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의 말에도 불구하고 여권에선 이미 한 장관의 총선 역할론을 기정사실로 하는 분위기다. 비례대표 뒷순위 순번을 받아 전체 선거를 이끄는 선대위원장을 맡아야 한다거나, 수도권 험지에서 야당의 거물급 인사와 맞대결을 벌이는 자객 출마를 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날 정책의총에 참석한 여러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이민청 신설 방안 설명을 준비하고 있는 한 장관을 찾아가 악수를 청하며 인사했다. 한 장관은 시각장애인인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에게 직접 찾아가 인사를 하기도 했다.

한 장관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임명직 공직자인 제가 진퇴하는 문제는 제가 정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자신의 총선 출마설에 대해 "지금까지 드린 말에서 특별히 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정책의원총회에서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3.12.06.

한편 윤 원내대표는 이민청 관련법을 연내 처리하거나 여야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여하는 2+2 협의체에 안건으로 올릴지에 대해서는 "2+2에 바로 올리기에는 숙성이 안 됐다"며 "조금 더 논의하고 보완할 게 없는지 검토한 뒤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내년도 예산안 협상을 위해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회동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 "필요하면 만난다. 당장 일정이 잡혀있는 건 없다"면서도 "양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가 실무적으로 접촉하고 있고, 기획재정부 차관을 비롯해 다 같이 논의하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