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부산 이즈 비기닝…엑스포 지역 사업, 더 완벽히 진행"

[the300]

[부산=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2023.12.06.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등 기업인들과 함께 부산을 찾아 "엑스포(2030 세계박람회)를 위해 추진한 지역 현안 사업은 그대로 더 완벽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엑스포 유치를 위해 노력해 준 시민대표, 부산 지역 국회의원, 기업인 및 정부·지자체 관계자 등 100여명을 초청해 '부산 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 유치 지지에 대한 감사를 전하며 발언을 시작했다. 윤 대통령은 "그간 엑스포 유치 활동을 이끌어 주신 각계 시민 대표님, 또 기업인 여러분과 누구보다 엑스포 유치를 뜨겁게 열망했던 부산 시민들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며 "유치 과정에서 부산 시민과 우리 국민 전체, 또 기업과 정부가 하나가 돼 전세계에 '원팀 코리아'를 보여줬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비약적 성장을 이루기 위해선 모든 국토를 촘촘히 빠짐없이 다 활용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부산이 남부권의 거점 도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부산 글로벌 허브 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과 범정부 거버넌스를 신속히 만들겠다"며 "획기적인 규제 혁신 특례 지원으로 부산의 글로벌 거점화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가덕도 신공항은 반드시 계획대로 제대로 개항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공항과 연계된 철도, 항만 등 '트라이포트 물류 플랫폼'도 계획대로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산업은행의 부산 이전도 조속히 마무리 짓고 북항 재개발사업도 예정대로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이러한 인프라 구축은 부산 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부산을 축으로 영호남 남부권 발전을 추진하고 전국 균형 발전을 통한 우리 경제의 도약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산은 다시 시작한다. 부산 이즈 비기닝"이라고 강조했다.
[부산=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2.06.
이날 간담회 도중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 박형준 부산시장은 각각 부산을 남부권 혁신거점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발표했다.

원 장관은 가덕도 신공항을 적기 개항시켜 남부권 하늘길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고, 조 장관은 세계적인 친수공간이자 국제비즈니스 공간으로의 북항재개발과 더불어 부산 신항을 중심으로 글로벌 물류클러스터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 박 시장은 특별법 제정 등을 통해 세계인이 자유롭게 투자하고 생활하며 소통할 수 있는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을 조성하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기업 대표로 참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부산을 글로벌 허브 도시로 키우려는 대통령의 담대한 비전과 부산시민의 염원이 함께한다면 꿈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며 "부산의 도전에 삼성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최재원 SK 수석부회장은 "전 세계에 부산 정도의 지리적 여건을 가진 도시는 많지 않다"며 "SK도 부산시 발전에 참여하겠다"고 했다.

참석자들의 이야기를 들은 윤 대통령은 세계 여러 나라를 언급하고 제2의 도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엑스포를 유치하려던 것은 엑스포 자체가 아니라 엑스포를 통해 부산을 발전시킬 계기를 마련하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의 명실상부한 제2의 도시 부산을 글로벌 거점 도시로 키워 양극 체제로 우리 국가 발전을 추진해 나가는 것이 우리의 성장을 비약시키는 것"이라며 "우리 사회가 가지고 있는 많은 사회적 문제점들을 해소하는 근본적인 방안이 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마지막 발언으로 "부산의 남부권 거점 도시화는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서 가장 중요하고 반드시 해야 되는 일"이라며 "우리 정부, 당, 부산시민들, 많은 기업인들께서 다 함께 참여하고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제계 인사들을 비롯해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및 대통령실 정책실장, 정무·시민사회·홍보·경제수석,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김석기 최고위원·장예찬 청년최고위원 등 정부와 대통령실, 국회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