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중도원"…尹대통령, 최상목 경제부총리 등 장관 6명 지명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6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이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김대기 비서실장의 인선 발표 브리핑을 경청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최상목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 송미경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2023.12.4/뉴스12023.12.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최상목 경제수석을 지명하는 등 6개 부처의 개각을 단행했다. 내년 4월 총선과 집권 3년차 국정운영을 앞두고 내각을 새롭게 정비함으로써 민생경제 안정과 국정과제 추진에 탄력을 더하겠다는 취지다.

총선에 나갈 정치인 장관의 자리에 전문성을 갖춘 관료를 전진 배치하는 동시에 여성 전문가를 발탁한 게 특징이다.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은 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6개 부처 장관 인사를 발표했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 국가보훈부 등이 대상이다.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에는 정통 경제관료 출신으로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아온 최상목 경제수석이 지명됐다. 최 부총리 후보자는 이날 지명 소감에서 "대내외 경제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지명받아 임중도원(任重道遠, 맡겨진 일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는 뜻)의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장관에는 박상우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지명됐다. 행정고시 27회로 국토부 기획조정실장을 역임하는 등 잔뼈가 굵은 관료 출신이다.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강도형 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이 발탁됐다. 1970년생으로 이번 개각에서 유일한 1970년대생이다. 전문성을 갖추면서도 조직관리 등에서 리더십을 발휘해온 점 등이 평가를 받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6명의 장관 후보자 중 절반인 3명을 여성으로 채웠다. 먼저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에는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이 낙점됐다. 참전용사의 딸이자 독립유공자의 손주 며느리다.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는 역시 여성인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원장이 발탁됐다. 도농 균형발전 전문가라는 평가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는 오영주 외교부 2차관을 지명했다.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해온 전문 외교관으로 인정받아왔다.

윤 대통령은 이후 최소 3~4개 부처 이상의 개각을 추가 발표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을 비롯해 장관의 총선 차출론이 나온 산업통상자원부도 교체될 가능성이 남아 있다. 부산엑스포 책임론이 제기된 외교부와 이달 말쯤 교체가 예상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후임도 검토 중이다.

국무위원은 아니지만 공석인 방송통신위원회와 금융위원회 등의 인사도 예정됐다. 법률전문가인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이 신임 방통위원장으로 검토되는 가운데 최상목 부총리 등과 호흡을 맞출 신임 금융위원장으로는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유력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