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민주당 달라지길 기다렸는데...내 기다림도 바닥"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이낙연 전 총리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사단법인 연대와공생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3.11.2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민주당을 향해 "위기의식을 갖고 달라지길 기다렸는데 달라지지 않고 저의 기다림도 바닥이 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신당 창당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때가 되면 말씀드릴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TV 프로그램 '뉴스포커스'에 나와 "아마도 효과가 없겠지만 저의 도리로서 이야기를 하는 게 맞겠다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은 수 십년 동안 숱한 어려움을 겪었지만 그때마다 극복한 면역체계를 갖고 있었다"며 "내부의 다양성과 당내 민주주의라는 면역체계가 있어서 큰 병에 걸리지 않고 회복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은 그 면역체계가 무너졌다"며 "다양성도 허용되지 않고 당내민주주의가 억압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당을 위한 역할'을 묻는 질문에 "직책에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며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어떻게 구할 것인지 골똘히 생각하고 있지, 직책은 지극히 작은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에는 "(윤석열 정부 들어) 급격한 추락을 저지해야 한다"며 "거기에서 작은 도움이 된다면 뭐든 아낌없이 내놓겠다"고 했다.

아울러 신당 창당도 생각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때가 되면 말씀 드릴 것"이라며 "지금 대한민국 위기 중 핵심적 정치적 위기는 신뢰받지 못하는 양 정당이 극단적으로 투쟁하다보니 아주 생산적이지 못한 정치 양극화가 지속되는 것이다. 이것을 저지하기 위해 제 3 세력의 결집을 모색하는 취지에 공감한다"고 했다.

이어 "단지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것인가, 국가를 위해 뭘 해야 도움이 되겠는가"라며 "너무 길게 끌어선 안되기에 생각이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릴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다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의 행보와 관련해선 "각자 알아서 하실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 전 대표는 최근 민주당 내에서 선거제, 특히 비례대표제를 두고 이견들이 나오는 상황에 대해 "민주당의 오랜 생각은 다당제"라며 "윤석열, 이재명 두 명 중 한 명만 고르란 시험문제를 내년 총선에서도 똑같이 풀어야 하나"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또 김부겸 전 국무총리와 최근 두 차례 회동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친목 모임이 있는데 8~9명 정도 모였고 총리와 행정안전부 장관으로서 만나 이런저런 얘기를 했다"며 "두 번째 모임은 김 전 총리도 믿을 만한 사람을 모시고 저도 믿을 수 있는 사람을 모시고 4명이서 만났다. 그러다 두 사람이 자리를 비워주길래 서로 당에 대한 걱정을 나눴고 상당 부분 문제 의식이 일치한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하기 위한 전략을 묻는 질문에 "아무것도 못하는 것을 깨면 된다"며 "안에서 깨면 부화이고 밖에서 깨면 후라이가 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