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제2, 제3의 이동관도 다 탄핵' 민주당에 "국민 협박하는 것"

[the300]

윤재옥 국민의힘 윤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이 '제2의, 제3의 이동관도 다 탄핵시키겠다'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국민 상대로 협박하는 것"이라고 1일 비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회의장 사퇴촉구 및 의회폭거 규탄대회를 한 후 기자들과 만나 "잘못이 있어야 탄핵사유가 되고 헌법적으로 권한을 정지시킬 만한 중대성이 있어야 탄핵하는 게 당연한데도 임명하는 족족 탄핵하겠다는 건 국민에 대한 협박에 다름아니고 공당으로서 해서는 안될 말"이라고 했다.

앞서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대정부 규탄 대회를 열고 정부여당을 향해 "또 다시 중대한 결정을 한다면 제2의 이동관, 제3의 이동관도 다 탄핵시키겠다"며 "제대로 된 위원장을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이 위원장의 자진사퇴를 '도망갔다'고 표현한 데 대해 "표현 자체가 민주당 수준을 그대로 얘기하는 것"이라며 "아시다시피 방통위원이 두 명으로 근근이 조직을 운영하고 있는데 만약 탄핵이 되면 이동관이라는 개인의 권한이 정지되는 게 아니라 방통위라는 국가기관 하나가 장시간 올스톱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상황을 방통위원장도 지켜볼 수 없는 상황 아닌가. 그래서 고심 끝에 사의를 표명했고 대통령도 국가기관이 마비되는 걸 둘 수 없는 상황이라 고심 끝에 사의를 수용한 것으로 생각하는 게 합리적이고 타당하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정말 반성해야 한다. 탄핵의 절차적 요건도 갖추지 못했고 내용적으로도 중대한 헌법이나 법률 위반 등 기본적인 탄핵 조건도 채우지 못한 걸 무리하게 밀어붙여서 연말에 예산 국회를 앞두고 국회 일정에 차질을 초래하고 우려를 끼쳤으면 사죄하고 반성하는 게 공당의 기본 태도"라며 "자기들의 정략적 목적이 100% 달성되지 않았다고 수준 낮은 표현을 써가면서 이 상황을 호도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홍 원내대표가 내주 예정된 대법원장 인사청문위원장이 김도읍 법제사법위원장이라며 '수용할 수 없으니 교체해 달라'고 한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번 인사청문위원장은 우리 당이 할 차례다. 민주당이 (의석)숫자가 많으니 자기들이 할 수 없는 일이 없다고 생각하는 거 같다"며 "김도읍 위원장이 인사청문위원장으로 하자가 있는 것도 아닌데 감정적으로 그렇게 대응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주 법사위가 정상 진행되지 않은 건 무리한 탄핵 추진으로 벌어진 일이고 김도읍 위원장은 아무 잘못 없다. 감정적 대응은 옳지 않고 다음주부터 법사위를 정상 가동하겠다고 개최 일자까지 민주당에 통보한 상태"라고 반박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