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이동관 사의, 탄핵 피하려는 꼼수…대통령은 사표 수리 말아야"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3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탄핵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라며 "대통령은 이 위원장 사표를 수리하지 말고 국회 탄핵 절차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표를 수리하는 것은 현재 국회가 헌법적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에 대한 명백한 방해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이 이 위원장 등에 대해 발의한 탄핵안은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보고됐다. 민주당은 이날 열릴 본회의에서 처리를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 원내대표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노란봉투법)과 '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정안'(방송3법) 등에 대해서도 "오늘 대통령이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방송법과 노란봉투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하기로 결정했다"며 "오만과 독선의 길을 윤석열 정부가 선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내지도부와 관련 상임위원들은 최고위 이후 용산으로 가서 이에 항의 시위를 할 생각"이라며 "대통령이 심사숙고해 거부권을 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법사위(법제사법위원회) 파행 등 헌정 질서 문란과 민생 외면으로 이 위원장 방탄, 대통령 심기 경호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했다.

일단 민주당은 손준성 대구고검 차장검사, 이정섭 수원지검 2차장검사에 대한 이날 탄핵소추안 본회의 상정은 그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다만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은 가능 여부 등을 법적 검토 중"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