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부부, 11~14일 네덜란드 국빈 방문…수교 후 최초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1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순방을 위해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10.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빌렘 알렉산더 네덜란드 국왕의 초청으로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네덜란드를 방문한다. 1961년 한-네덜란드 수교 이후 최초로 이뤄지는 우리 정상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이다.

대통령실은 1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네덜란드는 수교 이전인 6·25 전쟁 당시에 5000명이 넘는 장병들을 파병한 우리의 전통적인 우방국으로, 자유·인권·법치 등 보편가치를 공유하는 가치외교 파트너"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네덜란드는 EU(유럽연합) 회원국 중 對韓(대한) 최대 투자국이자 독일에 이은 2대 교역국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반도체 장비 생산국이자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분야 우리의 핵심 파트너"라며 "대통령의 이번 네덜란드 국빈방문은 교역·투자 및 반도체 분야 양국 간 협력을 더욱 심화하고,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국빈 방문 공식 일정이 시작되기 하루 전날인 11일(이하 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도착, 같은 날 저녁 현지 교민들을 격려하는 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공식 일정 첫날인 12일 오전 윤 대통령 부부는 암스테르담 담(Dam) 광장에서 빌렘-알렉산더 국왕과 막시마(M?xima) 왕비 주관으로 개최되는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후 양측 주요 인사들 간의 상견례를 위해 왕궁에서 열리는 리셉션에 참석한다. 이어 담 광장에 위치한 전쟁기념비에 헌화를 하고, 왕궁으로 돌아와 국왕 내외와 친교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같은 날 오후 윤 대통령은 빌렘-알렉산더 국왕과 함께 네덜란드 벨트호벤에 위치한 세계적인 반도체 제조장비 업체인 ASML 본사를 방문한다. 윤 대통령과 빌렘 알렉산더 국왕은 피터 베닝크 회장과 함께 ASML 본사의 주요 시설을 시찰하고, 반도체 공급망과 기술혁신 분야 파트너십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같은 날 저녁 암스테르담 왕궁에서는 빌렘-알렉산더 국왕과 막시마 왕비 주관으로 국빈 만찬이 개최된다. 양국의 정·재계, 문화·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빌렘-알렉산더 국왕과 윤 대통령의 만찬사가 있을 예정이다.

공식 일정 둘째 날인 13일 윤 대통령은 네덜란드 정부 소재지인 헤이그로 이동해 상·하원의장 합동 면담, 마크 루터(Mark Rutte) 네덜란드 총리와의 단독 면담, 공동기자회견, MOU(양해각서) 서명식 및 총리 주최 정부 오찬 등의 일정을 갖는다.

오찬 종료 후 윤 대통령은 루터 총리와 함께 마우리츠하위스(Mauritshuis) 미술관을 방문하고, 이어 한국의 독립운동을 기념하는 장소인 이준 열사 기념관을 방문할 계획이다.

13일 오후 윤 대통령은 암스테르담으로 돌아와 빌렘-알렉산더 국왕과 함께 암스테르담 왕궁에서 개최되는 네덜란드 참전용사 및 유족 간담회에 참석한다. 또 우리 경제사절단과 네덜란드 주요 기업 대표가 참석하는 한-네덜란드 비즈니스 포럼의 특별세션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국빈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윤 대통령 부부는 13일 저녁 우리 정부가 암스테르담 시내 공연장에서 빌렘-알렉산더 국왕과 막시마 왕비를 주빈으로 초청한 가운데 개최하는 답례 문화공연에 참석할 계획이다.

대통령실은 "3박4일에 걸쳐 다양한 국빈 방문 일정들을 소화한 후, 대통령 부부는 14일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