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새 대통령 홍보수석에 이도운···"뛰어난 소통능력"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13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11.1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신임 대통령실 홍보수석에 이도운 현 대변인을 임명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3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은혜 현 홍보수석의 후임 인사다.

김 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신임 홍보수석에 대해 "서울신문과 문화일보를 거친 언론인 출신으로 사회 전반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뛰어난 소통 능력 갖춰 국정 현안과 정책 소상히 설명하고 알릴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이 신임 수석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90년 서울신문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워싱턴 특파원과 국제부장, 정치부장, 부국장 등을 지냈다.

2017년 초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대선 출마를 고심할 당시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반 전 총장이 대선 출마의 뜻을 접은 후에는 문화일보로 자리를 옮겨 논설위원을 맡았다.

이 신임 수석은 지난 2월 대통령실 대변인으로 임명된 이후 9개월간 '대통령의 입' 역할을 안정적으로 수행했다는 평가가 많다. 특히 워싱턴 특파원 경험을 바탕으로 윤 대통령의 지난 4월 미국 국빈 방문 등 정상외교 수행도 깔끔하게 처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964년생 강원도 홍천군 △연세대 정치외교학 △서울신문 국제부장·정치부장·부국장·워싱턴 특파원 △문화일보 논설위원 △대통령실 대변인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