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탄핵사유 헌법에 있는데…野, 쇼핑하듯 시도때도 없이 탄핵"

[the300]"野, 예산안 합의 처리 전제 본회의를 당리당략적 탄핵안 처리 위한 본회의로 변질"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30/사진=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탄핵 사유는 헌법상 엄격하게 명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아무런 근거 없는 탄핵을 마치 거대 야당의 국정 발목 잡기를 위한 장난감처럼 취급하고 있다. 백화점 쇼핑하듯 식사 때 메뉴를 고르듯 탄핵을 시도 때도 없이 내세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예산안 합의 처리를 전제로 했던 본회의를 민주당이 자신들의 당리당략적 탄핵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로 변질시키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의) 정권 교체 이후 민주당은 탄핵을 수시로 입에 올린다. 사법리스크로 촉발된 자당 위기를 타개하고자 탄핵을 거론하더니 습관적으로 시도때도 없이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일사부재의의 원칙에 따라 같은 안건의 동일 회기 내 발의가 불가한데도 불구하고, 국민들께 보고된 탄핵을 일방적으로 불법 철회하더니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뻔뻔한 표정으로 재발의하는 모습이 정말 놀랍다"며 "잘못 베껴 쓴 탄핵안에 소속 의원 전원이 서명해 제출했던 것은 민주당의 수준을 여실하게 보여 주는 또 하나의 해프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노인, 청년, 여성을 향한 국민 비하 3종 세트의 분노가 식기도 전에 대통령을 거론하며 발목을 분질러야 한다는 막말도 내뱉었다. 북한의빈번한 도발을 목격하면서도 정부가 북풍을 유도한다는 발언을 하고 총선 결과에 따라 대통령이 계엄을 선포할 것이라는 해괴망측한 주장도 스스럼없이 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도대체가 국회의원의 품격과 공당으로서의 이성적 사실은 찾아보기 어려운 막말과 비화를 하루가 멀다고 계속해 쏟아낸다"며 "강성 지지층의 포로가 되어 너나 할 것 없이 막말 경쟁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이성은 제발 회복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조계종의 큰 어른 자승 스님께서 갑자기 발생한 화재로 어제 입적하셨다. 삼각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이어 "자승 스님의 갑작스런 별세 소식에 스님을 존경했던 많은 국민들이 안타까운 마음이 이어지고 있다.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빌며 스님께서 강조하셨던 사회의 통합과 화합 공생과 상생의 정신을 늘 되새기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