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文 청와대' 선거개입에 "사람이 먼저라던 文, 국민 농락"

[the300]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30/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를 해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 관련해 "헌정질서 짓밟은 정치테러의 진실이 일부나마 이제야 겨우 밝혀졌다"며 "3.15부정선거에 비견하는 사건"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문 전 정권을 향해 "사람이 먼저라면서 인권 주장한 최고권력자 집단이 국가권력 남용해 한 개인을 처참히 뭉개고 유권자의 국민의 주권행사를 농락했다"며 "민주주의 꽃이라 불리는 선거에서 민주주의 독버섯 배양했던 위선적 권력자 집단의 가증스런 짓의 처벌 치고는 너무나 약하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음해와 날조에 짓밟혀 갈기갈기 찢어진 저와 가족들의 깊은 상처는 아직도 깊게 팬 골로 남아있다"며 "사람이 먼저라면서 인권을 주장한 최고 권력자 집단이 국가 권력을 남용해서 한 개인을 처참히 뭉개고 국민의 주권 행사를 농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제 1심 선고는 진정한 정의의 실현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 돼야 한다"며 "검찰 수사 도중 범행 가담 혐의로 조사받던 당시 청와대 근무 공무원이 목숨을 끊었는데 이것은 배후 몸통이 당시 최고 권력자였다는 사실을 시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검찰 수사당시에도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문재인 청와대가 거부하면서 증거 수집이 좌절된 바 있다"며 "관련 자료가 남아있을 문재인 전 대통령 기록관에 대한 압수수색도 실시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이어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조국 전 민정수석 대한 수사도 즉각 재개돼야 한다"며 "다시는 이런 천인공노할 짓을 시도조차 못 하게 모든 가담자에 대해 엄정한 법적 심판이 내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전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문재인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의혹이다. 김기현 대표는 당시 울산시장 재선에 도전했지만 낙선했다.

전날 서울중앙지법은 선거 개입 목적으로 수사를 청탁한 혐의로 송철호 전 울산시장과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