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어보드대상] 조오섭 "정책대안·미래비전 제시하려 노력"

[the300] 2023년 국정감사 스코어보드 대상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최우수 법률상 및 국감 스코어보드 대상' 시상식에서 김익태 머니투데이 편집국장(왼쪽)과 스코어보드 대상을 수상한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23 국정감사 스코어보드 대상'을 수상했다. 조 의원은 "국정감사 기간 동안 다양한 정책아젠다와 의견을 전달해준 광주시민, 시민사회, 노동조합 등과 이 영광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 의원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머니투데이 the300(더300)이 주최한 '2023 대한민국 최우수법률상 및 국정감사 스코어보드 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머니투데이 더300이 매년 평가하는 국정감사 스코어보드에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부문 최고점을 받았다.

조 의원은 "올해는 특히 서울-양평고속도로 대통령 처가 땅 투기 의혹, 전세사기 특별법 사각지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철근누락, 건폭몰이 등 중앙의 중요한 현안 이슈가 많았다"며 "국정 현안에 심도 있게 접근하고 민생 현안과 정책대안, 미래비전을 제시하고자 했던 노력을 높이 평가해주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의원실 식구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조 의원은 "밤낮없이 자료수집과 분석에 매달린 우리 보좌진들과 지역위원회 식구들에게 감사함을 전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에서 차별화된 인상적 정책 질의를 보여줬다. 특히 LH를 상대로 철근 누락 사태를 강하게 추궁하며 눈길을 끌었다. 시공사 책임을 강조하던 이한준 LH 사장에게 입주자의 답답한 심정을 속 시원하게 전달하는가 하면, 설계 오류를 확인하지 않은 감리 업체에 대한 비용 회수 문제를 홀로 거론하기도 했다.

수면 아래에 있던 문제들을 끄집어내기도 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자체 예비타당성 조사 과정에서 토지보상비와 예비비를 상정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내며 시정을 요구한 것이 대표적이다. 또 인천검단 AA13, 인천검단 AA21, 인천검단 AA35 등 건설현장 3곳의 임금 지급명세를 전수조사해 전체 노동자 60% 이상이 임금을 대리 수령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