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與 법사위 정상화하지 않으면 중대 결심할 것"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9.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파행과 관련, "(국민의힘이) 법사위를 정상화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민주당에서도 중대한 결심을 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사위가 계속 자신의 직무를 해태하는 것, 결코 이해하기 어려운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이번 일에 대한 국민의힘의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한다"고 했다.

앞서 여야는 지난 23일 본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본회의에 상정할 법안 처리를 위해 열렸던 법사위가 파행하면서 본회의 개최도 무산됐다. 이후에도 법사위 전체회의는 열리지 않고 있다.

또한 홍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오는 30일과 1일 국회 본회의 개최를 반대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은 본회의와 관련해 물리력을 행사하거나 국회선진화법을 위반하는 행태를 보여서는 결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본회의는 정기국회 개원과 함께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한 일정이다. 약속은 약속대로 지켜주기 바란다"며 "반대는 회의장 안에서 의견 개진을 통해서 하면 되며 불필요한 물리력 행사나 본회의장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를 해선 안 된다"고 했다.

아울러 방송통신위원회가 이날 전체회의를 통해 YTN 최대 주주 변경을 승인할 것이란 전망에 대해선 "신청 접수 8일만에, 심사 계획 의결 7일 만에 이렇게 최단기록으로 중대한 결정을 한 사례가 결코 없었다"며 "YTN 민간 매각을 이렇게 졸속으로 처리한다면 직권남용과 배임 혐의로 이동관 방통위원장과 관련 위원, 관계자 모두 고발 등의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