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메가시티' 논의 재점화 "제2의 새마을운동…반대하면 매국행위"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위기의 대한민국, 뉴시티가 답이다!'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의힘이 28일 수도권 도시의 서울 편입을 비롯한 '메가시티' 논의에 다시 불을 붙이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주민의, 주민에 의한, 주민을 위한 정책이라는 목표를 갖고 메가시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며 '수도권 메가시티' 구축을 넘어 '비수도권 메가시티'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뉴시티프로젝트 특별위원회'(뉴시티특위)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위기의 대한민국, 뉴시티가 답이다!'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김 대표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이만희 국민의힘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앞서 뉴시티특위 위원장인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당내에서 메가시티 프로젝트를 적극 지원하지 않는다'며 불만을 표출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이날 세미나 축사에서 "(메가시티 논의는) 수도권 확대 문제도 아니고 비수도권 차별 문제도 아니다"며"수도권 재편을 통해 국제적 관계와 글로벌 경쟁 시대에서 수도권 경쟁력을 키우고 국부를 확대하고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내적으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사이에 균형 발전을 이뤄 투트랙으로 가야하는 일이다. 그것(메가시티)을 가지 않는 것은 근시안적 사고"라고 했다.

김 대표는 "각 비수도권 지역마다 메가시티를 만들고자 하는 움직임들이 자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며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메가시티를 통해 지역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하면 저희 당은 적극 찬성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서울도 주변 도시들을 편입하면서 지금의 모습이 돼있지 않느냐"며 "그것을 다시 한 번 더 돌아볼 때가 됐다. (메가시티 논의가) 선거용이라고 말하는데, 선거용 포퓰리즘 탄핵을 습관적으로 하는 사람들이야말로 스스로를 바라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위기의 대한민국, 뉴시티가 답이다' 세미나에서 조경태 뉴시티 프로젝트 특위 위원장의 환영사를 듣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8.

조 의원은 이날 환영사에서 "김포가 쏘아올린 메가시티가 정말 멋지지 않느냐"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어젠다가 메가시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 균형 발전과 저출산의 가장 큰 해법은 메가시티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메가시티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 반대하는 세력은 매국행위"라고 했다.

아울러 조 의원은 메가시티를 '제2의 새마을 운동'이라 칭하며 "2030 세대들이 앞으로 짊어지고 가야 할 대한민국에 좋은 일자리와 기업을 만들고 출산율 절벽을 다시 극복해 내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덧붙였다.

윤 원내대표는 "새로운 시도에 대해서는 늘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기 마련"이라며 "그런 목소리가 일을 방해할 여지가 없도록 꼼꼼히 추진하고 성실하게 준비해 (뉴시티특위가) 메가시티 정책을 성공시키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현재 논의되는 메가시티 추진은) 주민들의 여러 생활 불편 해소를 위한 의견들이 자연스럽게 위로 전달돼 수용하는 과정"이라며 "(이제까지 방식보다) 훨씬 더 바람직하고 앞으로 우리가 가야될 방향이다. 입법이나 정책 등 모든 면에서 원내도 잘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뉴시티특위는 오는 29일 대전, 다음달 4일 광주에서 각각 메가시티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