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찰위성, 美 백악관·펜타곤 등 촬영…김정은에 보고"

[the300]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김정은 총비서가 지난 24일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를 찾아 정찰위성 운용준비상태를 점검하고 24일에 촬영한 항공우주사진들을 봤다"라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북한이 지난 21일 밤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통해 미국 백악관과 펜타곤(국방부) 등을 촬영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고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28일 김 위원장이 27일 오전과 28일 새벽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로부터 25~28일 정찰위성 운용 준비 현황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평양시간으로 지난 27일 23시35분53초 미국 버지니아주에 위치한 노포크 해군기지와 뉴포트뉴스 조선소, 비행장 지역을 촬영한 자료와 27일 23시36분25초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펜타곤 등의 대상들을 촬영한 자료들을 구체적으로 보고 받았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그러면서 "미국 버지니아주 노포크 해군기지와 뉴포트 뉴스조선소 지역을 촬영한 자료에서는 4척의 미 해군 핵항공모함과 1척의 영국 항공모함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지난 25일 17시56분28초 이탈리아 로마를 촬영한 자료와 27일 9시17분7초 태평양 괌의 앤더슨 미 공군기지를 촬영한 자료 및 기타 지역들을 시험 촬영한 자료들을 보고 받았다고도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이 "정식임무 수행 착수를 앞두고 있는 정찰위성 '만리경 1호'에 대한 운용준비사업을 성과적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대해 커다란 만족을 표하면서 당 중앙위원회의 이름으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을 다시 한 번 높이 평가했다"고 보도했다.

또 "정찰위성에 대한 세밀조종은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의 관제수단과 체계에 의해 정확히 진행되고 있으며 1~2일 정도 앞당겨 진행되고 있다"라고 밝히면서, 당초 오는 12월1일부터 '만리경 1호'가 정식 정찰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힌 것보다 시점이 앞당겨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북한은 군사정찰위성이 촬영했다는 위성 사진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북한은 지난 21일 밤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탑재한 '천리마 1호'를 발사한 뒤 3시간 만인 지난 22일 새벽 발사 성공을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1일 오후 10시 42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진행된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발사를 현지에서 참관했다고 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3.11.22. *재판매 및 DB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