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만난 중아공 외교장관 "한국의 발전상은 항상 큰 귀감"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과 실비 바이포 테몽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외교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아공 외교장관 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23.11.2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한국을 방문한 중앙아프리카공화국(중아공) 외교장관이 27일 박진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한국의 발전상과 경험은 중아공에 항상 큰 귀감이 되고 있다"고 했다.

27일 외교부에 따르면 실비 바이포 테몽 중아공 외교장관은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회담에서 한국과의 협력 강화 등을 논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바이포 테몽 장관은 외교부의 주요 인사 전략적 초청사업의 일환으로 26일 방한했다. 양 장관은 한반도 정세와 양국 국제무대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는 '한-중아공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 간 실질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그간 농업과 개발 협력 분야를 중심으로 발전해 온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난 9월 유엔(UN)총회 당시 열린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약속한 새마을운동과 개발 및 경제 협력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한 점도 재확인했다.

박 장관은 중아공 측이 정부 내 직속 기구로 한-중아공 협력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한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음을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에 대한 중아공 측의 지지를 요청했다. 정부가 아프리카와 장기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내년 개최 예정인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 투아데라 대통령의 참석도 요청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에 바이포 테몽 장관은 투아데라 대통령이 참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