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의원↓ 당원↑' 힘 실은 이재명 "표의 등가성, 매우 중요한 가치"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7.
더불어민주당이 당 대표 선거 시 대의원 표의 가치를 지금보다 낮추기로 하면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 역시 "표의 등가성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중요하다"며 대의원제 개편 필요성에 힘을 실었지만, 이 대표 지지자가 많은 권리당원의 몫을 키워준다는 점에서 비명(비이재명)계에서는 '팬덤 민주주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7일 오전 당무위원회 후 기자들과 만나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전당대회 표 비율을 20대1 미만으로 수정하는 안을 당무위가 의결했다고 전했다.

현행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 대표 등 선출에는 각각 권리당원 40%, 대의원 30%, 여론조사 25%, 일반당원 5%의 비율을 적용해왔다. 현재 대의원 1표는 권리당원 60표의 영향력을 갖고 있는데 이를 20표 수준으로 줄이자는 취지다. 이 안은 12월7일 중앙위원회에서도 의결되면 최종 확정된다.

대의원제 개편 추진에는 이 대표 의지도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도 이날 당무위원회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민주당의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1인1표제에 대한 열망이 매우 크다"며 "단번에 넘어서기는 어려운 벽이어서 한 걸음씩 점진적으로 바꿔나간다는 점을 이해하고 용인해주면 좋겠다"고 했다.

다만 당 내 일각에서는 대의원제 축소가 당 내 민주주의 포기라는 비판까지 내놓고 있다. 혁신계를 자처하는 비명계 의원 모임인 '원칙과상식'은 전날 간담회에서 "당 팬덤을 가지고 의사결정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계파색이 옅은 중진 의원 역시 통화에서 "개편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왜 당 대표 선거도 없는 시즌에 하겠다는 것인지는 모르겠다"며 "전국 정당을 추구하자는 취지로 대의원제가 도입됐던 만큼 제도 취지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권 수석대변인은 "(비명계 등 비판에 대해) 그래도 20대1 정도는 당 내 공감을 이룬 범위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의원총회에서 논의하거나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 필요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공감이 이미 이뤄졌다고 판단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 지도부 의원 역시 "당무위에서 일부 이견이 있기는 했으나 대세는 아니었다"며 "무난히 최종 의결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당무위원회에서는 현역 국회의원 하위 10% 감산 비율을 현행 20%에서 30%로 강화하는 안도 의결했다. 두 안건은 오는 12월 7일 중앙위원회에서 의결되면 최종 확정된다. 비명계 등 일각에서는 중앙위원회 투표 절차 자체를 부결시키자는 주장을 펴고 있어 논란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