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준석 신당 만들지 불확실...한동훈 수도권 출마해야"

(서울=뉴스1) 조태형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펜앤드마이크 5주년 후원자 대회에서 이준석 전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2023.1.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김기현 당대표를 향해 "인요한 혁신위원회의 요구들을 대폭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고 혁신의 모습을 보여야만 내년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MBN의 '정운갑의 집중분석(시사스페셜)'에 출연해 "당내 상황이 굉장히 걱정스럽다"며 "현재 굉장히 첨예한 갈등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이제 한 걸음 더 나아가면 굉장히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어떤 중진이 불출마 선언을 하거나 지역구를 옮긴다고 할 때 본인의 결심에 따라서 그런 결정을 내려야지만 보는 국민들도 감동이 있다"며 "혁신위에서 먼저 말을 해버리고 나면 아무리 중진들이 결심한다고 해도 힘이 빠지기 마련"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비상대책위원회가 좋으냐, 지금 현재의 지도 체제가 좋으냐 이런 논쟁으로 빠지기보다도 어떻게 하면 내년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 도대체 무엇인가, 거기에 초점을 맞추고 거기에 따라서 해답을 찾는 것이 자연스럽고 맞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준석 전 대표의 신당 창당설에 대해 "한 마디로 실패 확률이 높다"며 "당을 과연 만들 것인지 그것도 확실치가 않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저희 당 의원들께도 말씀드리는데, 너무 그렇게 (이 전 대표의 창당을) 겁내서 오히려 몸값을 올려주지 마시라고 권고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창당한다면 오히려 이번에는 여당에 더 유리하게 될 것"이라며 "조국 신당이 만들어진다면 여당이 더 유리해질 거라고 생각하는 것과 거의 유사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당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 상황으로는 큰 변수는 아니다. 오히려 현재 야당에 불리한 요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총선 역할론에 대해 "출마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이라며 "수도권 출마자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 한 장관도 여기에 힘을 보태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한 장관의 수도권 출마를 주장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