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신당? 늦게 끌 이유 없어…대구 의원 절반 물갈이될 것"

[the300]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2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우리의 고민'을 주제로 열리는 토크콘서트에 앞서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1.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올 연말 신당 창당 가능성을 내비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신당 창당을 결정하게 된다면 빨라질 순 있어도 일부러 늦게 끌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우리의 고민' 토크콘서트에 나서기 전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그저께만 하더라도 복수의 우리 당(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전화를 받아 12월27일 보다 (신당 창당을) 조금 더 기다려주면 안 되겠냐는 말씀을 들었다"며 "죄송하지만, 그 이상 늦추면 저도 선택할 길이 줄어들게 된다고 말했다"고 했다. 오는 12월27일은 신당 창당의 가능성을 열어둔 이 전 대표가 결단의 마지노선으로 설정한 날짜다.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 결정 시점이 12월27일보다) 빨라질 수는 있지만 그보다 늦어지지 않게 판단하려고 한다"며 "정치 위기 속에서 과거의 길을 답습하지 않고 새로운 길을 찾아가려 하고 있다"고 했다.


"與 통상 제안은 단호히 거절…대구 출마? 절대 혼자 나오진 않아"


이날 기자들을 만난 이 전 대표는 여전히 국민의힘으로 복귀 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시사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의힘에서 '통상적인 상황이라면 굉장히 파격적일 것 같은 제안'이 들어왔지만 단호하게 거절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작금의 상황은 보수정당의 심각한 위기이고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민심 이반"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윤석열 대통령이나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들의 정치적 행보를 봤을 때 일반 국민들의 통상적인 기대만큼도 가는 게 드물었기 때문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했다.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2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우리의 고민'을 주제로 열리는 토크콘서트에 앞서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1.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또 "제가 국민의힘 (소속)으로 대구에 나오는 건 없을 것"이라며 "어떤 선택을 하게 되더라도 대구 정치가 개혁적으로 바뀌었을 때 대한민국 정치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신당을 만들고 대구에 출마한다면 절대 혼자 나오진 않을 것이며 충분한 사람과 대화하고 있고 이미 공감의 뜻을 가진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대구에서 염두에 둔 지역구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12명의 대구 국회의원 중 반수 이상이 (내년 총선에서) 물갈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만약 출마를 결심한다면 명분이 있는 곳을 찾아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에서 대구 동구을을 갈 가능성이 있느냐 물어보면 저는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과 붙을 생각은 추호도 없다. 다만 강대식을 불합리하게 공천 배제하면 그곳도 가능하다'고 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 전 대표가 대구에서 가장 약한 후보를 상대로 출마할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 전 대표는 "물갈이가 대규모로 예상되는 상황 속에서 누가 약할 것이라는 판단이 무의미하다"며 "김 전 최고위원이 그렇게 살아오셨기 때문에 남들도 그렇게 살 것이라고 생각하는 거 같다. 김재원의 인생과 이준석의 인생은 다르다"고 했다.


이준석 "정권교체 후 삶이 고달파졌다? 문제의식 느껴야…대구를 미래로 이끌겠다"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2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우리의 고민'을 주제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천아용인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기인 국민의힘 경기도의원, 이준석 전 대표,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천하람 국민의힘 전남 순천갑당협위원장. 2023.11.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전 대표는 이날 토크콘서트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1년 반이 지났는데 오히려 삶이 고달파졌다면 문제의식을 느껴야 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대구의 미래를 바꾸는 것은 정권 창출에 많은 표를 기여했다고 갖는 허영심 섞인 주인의식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왜 바라던 정권교체를 이뤘는데 대구의 현실은 나아지지 못했느냐는 문제의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2년 전 전당대회 때 관성에 따라 과거를 찬양하고 박정희 공항을 만들겠다던 상대 후보와 다르게 '싸가지 없게' 저는 탄핵의 강을 넘자고 했고, 저는 약속했던 대선 승리를 이뤄냈다"며 "저는 당당하게 그 실적을 갖고 다음 단계의 제안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적어도 말만 앞세우고 성과를 내지 못했던 정치인들과 다르게 저는 약속한 것을 이뤄내지 않았느냐"며 "여러분이 도와주신다면 저는 대구를 미래로 이끌어낼 자신이 있다"고 했다.

아울러 이 전 대표는 "앞으로도 막연하게 대구를 칭송하지는 않겠다. 권위주의를 타파하고 미래의 논제를 꺼내 드는 시발점이 오늘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이날 방문을 포함, 이 전 대표가 대구를 찾은 건 최근 두 달 사이 6번째다. 정치권은 이 전 대표의 이날 방문을 놓고 지난 17일 대구를 찾았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견제함과 동시에 자신을 지지하는 세력을 결집하는 움직임이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이날 이 전 대표의 토크콘서트에는 친이준석계로 꼽히는 천하람 국민의힘 전남 순천갑당협위원장,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이기인 국민의힘 경기도 의원 등 '천아용인' 중 세 사람이 함께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