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APEC서 '러-북 불법 협력' 공조 방안 논의"

[the300]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3.11.14.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계기 여러 정상들을 만나게 되면 러시아와 북한의 불법적 협력이 한반도와 역내 안보는 물론 세계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임을 강조하고 공조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APEC 회의 참여를 앞둔 14일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우리 정부 출범 이후 북한은 총 87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저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과 러시아가 유엔 안보리 결의가 금지하는 군사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북아, 유럽의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할 뿐만 아니라 보편적 규범 기반 국제질서를 저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정찰위성이라고 주장하는 발사체 개발에 대해서도 "북한이 주장하는 소위 군사 정찰위성은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것으로 군사 정찰위성 발사는 사실상 핵투발 수단의 고도화에 주요한 목적이 있다"며 "만약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성공한다면 이는 북한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 능력의 한 단계 상승을 의미하므로 이에 대한 강화된 대비 방안이 강구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압도적인 대응능력과 응징태세를 갖춤으로써 강력한 안보태세를 확립할 것"이라고 했다.

또 윤 대통령은 북한의 오판 방지 대응과 관련해서는 "북한의 오판을 막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은 굳건한 한미 연합 방위태세를 바탕으로 강력한 대북 억제 역량과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북한은 도발을 통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할 뿐 아니라 한미동맹의 즉각적이고 강력한 응징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블링컨 국무장관과 오스틴 국방장관의 방한은 강력한 한미동맹을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관저에서 로이드 오스틴(왼쪽) 미국 국방장관 등 한미안보협의회의(SCM) 미국측 대표단을 초청, 격려 만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11.12. *재판매 및 DB 금지
윤 대통령은 APEC 회의 역점 추진 의제에 대해서는 "올해 APEC 정상회의는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이스라엘-하마스 무력 충돌, 기후 위기, 높은 인플레이션 등 과거 어느 때보다도 엄중한 시기에 개최된다고 할 수 있다"며 "바로 지금이 역내 협력을 통해 세계 경제의 변곡점마다 위기 극복과 혁신을 주도해 온 APEC이 다시 한번 리더십을 발휘해야 할 시기"라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저는 이번 회의에서 △무역투자 자유화, △혁신·디지털화,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더욱 강력히 연대하고 협력해 나갈 것을 촉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공급망 리스크 해소를 현안으로 꼽았다. 윤 대통령은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 이스라엘-하마스 무력 충돌로 에너지 안보가 취약해지고 경제 자원의 무기화 등 세계 경제의 분절이 심화되고 있다. 특히 공급망 리스크는 역내 경제발전의 최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며 "아태 지역은 상품과 서비스는 물론 사람, 돈, 데이터가 단절 없이 흘러 다니는 자유로운 공간을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취임 이후 줄곧 국제무대에서 강조해온 디지털 규범에 대해서는 "디지털은 국경이 없고 연결성과 즉시성을 갖고 있어 국제사회 모두에게 통용될 수 있는 보편적 규범을 정립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목록